> 산업 > 포탈

네이버클라우드, '록키 리눅스' 핵심파트너로 기술 협력

오픈소스 생태계 강화...韓 개발자 커뮤니티 운영·관리 담당

  • 기사입력 : 2021년05월28일 17:15
  • 최종수정 : 2021년05월28일 17: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네이버클라우드가 국내 최초로 록키 리눅스(Rocky Linux)의 핵심 파트너로 선정, 국내에 록키 리눅스 인프라와 기술지원을 위해 협력한다고 28일 밝혔다.

록키 리눅스는 레드햇 엔터프라이즈 리눅스(RHEL)의 무료 버전으로 운영하던 센트OS(CentOS) 8이 올해 말 개발 종료를 앞두며 떠오른 대안 오픈소스 프로젝트다. 센트OS는 안정적이며 보안성이 우수해 올해 5월 기준, 리눅스를 사용하는 웹사이트 중 세번째로 많이 사용되고 있다.

네이버클라우드는 센트OS의 서비스 지원이 얼마 남지 않은 시점에 고객 리스크를 최소화하고 오픈소스 신뢰도를 제고할 수 있는 해결책을 마련하기 위해 록키 리눅스와의 협업체계를 마련했다는 설명이다. 특히 록키 리눅스의 경우, 센트OS 창립자인 그레고리 커쳐를 비롯해 핵심 개발자 다수가 참여했기에 사용 목적과 지속성 면에서 적합하다는 판단이 따랐다.

네이버클라우드는 핵심 파트너로서 개발 초반부터 록키 리눅스의 안정적 릴리즈와 지속발전을 위한 전문가그룹인 SIG와 함께 고성능컴퓨팅(HPC), 테스트, 클라우드 이미지 부분 등 주요 논의에 참여하며 긴밀히 협업해왔다. 일반 기업 외 공공, 금융, 의료 등 특수한 정보보호 요건을 요구하는 산업군에 맞춤형 서비스를 지원하고 있으며, 개발자 및 운영자들이 많이 사용하는 센트 OS(CentOS), 레드햇 엔터프라이즈 리눅스(RHEL), 우분투(Ubuntu), 데비안(Debian), 오라클 리눅스(Oracle Linux)등 다양한 OS와 기술 지원을 클라우드 환경에서 제공하고 있다.

핵심 파트너 등재는 네이버클라우드가 단순 후원사(Sponsor)가 아닌 전략적 중요성을 지닌 파트너임을 의미한다는 것이 회사측 설명이다. 지난 2017년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 출범 이후 4년 만에 180여 개 클라우드 상품을 출시하며 OS 및 고성능컴퓨팅(HPC) 관련 기술 및 노하우를 축적한 점, 그리고 록키 리눅스에서 필요로 하는 클라우드 자원을 어디서든 제공이 가능한 전세계 10개 인프라 거점 및 글로벌 네트워크가 있기에 가능했다.

안전한 서비스 제공 및 운영을 위한 내부통제감사 기준인 SOC 1,2,3 인증이 국내 클라우드 기업으로선 오직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 전반에 적용돼 있다. 이를 통해 글로벌 오픈소스 서비스를 제공하는 록키 리눅스는 별도의 정보인증 또는 조치 없이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의 인프라를 신뢰하며 이용할 수 있었다.

네이버클라우드는 록키 리눅스가 안정적으로 유지할 수 있도록 다방면에서 발빠르게 대응해 국내 이용자들이 레드햇 계열의 오픈소스를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을 통해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록키 리눅스의 정식 배포는 6월 말~7월 중순경 이뤄질 예정으로, 네이버클라우드는 한국 이용자 커뮤니티 운영 및 관리도 담당해 국내 오픈소스 이용자들이 편리하게 센트OS를 록키 리눅스로 이전하거나 새롭게 도입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nana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