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화학

[종합] 롯데케미칼, 1분기 '흑전'..."대산공장 재가동·글로벌 경기 회복 영향"

1분기 영업익 6238억...작년 한해 3569억원 두배 가까이
"2분기 신증설 물량 유입되지만 세계 수요 증가로 실적 양호"

  • 기사입력 : 2021년05월07일 18:27
  • 최종수정 : 2021년05월07일 18: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롯데케미칼이 대산공장 재가동과 글로벌 경기 회복에 따른 화학 시황 강세에 힘입어 올해 1분기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 1분기 영업익 6238억...작년 한해 3569억원 두배 가까이

롯데케미칼은 올해 1분기 연결 기준 매출 4조1683억원, 영업이익 6238억원을 기록했다고 7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27.3%, 영업이익은 흑자 전환했다. 당기순이익은 5379억원으로 흑자전환했다.

특히 이번 영업이익은 지난해 연간 영업이익인 3569억원의 두배에 가까우며 증권가 평균 전망치인 5000억원을 뛰어넘는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했다.

롯데케미칼은 "대산공장 가동 정상화와 코로나19 영향으로 위축됐던 글로벌 경기 회복, 미국 한파 영향 등 수익이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롯데케미칼 대산공장 [사진=롯데케미칼] 2020.12.15 yunyun@newspim.com

부문별로 보면 기초소재사업 내 올레핀 사업부문은 매출액 1조 9283억원, 영업이익 3131억원을 기록했다. 대산공장 정상화에 따른 생산 및 판매량 증가와 미국 한파로 인한 글로벌 공급 물량 급감, 수요 회복에 따라 수익성이 개선됐다.

아로마틱 사업부문은 매출액 5278억원, 영업이익 399억원을 기록했다. 식음료 용기 수요 확대 및 고순도 이소프탈산(PIA) 판매량 증가로 수익성이 큰 폭으로 개선됐다.

첨단소재사업은 매출액 1조414억원, 영업이익 1157억 원을 기록했다. 가전, 게임기, TV 등 코로나 수혜 제품들의 수요 증가에 따른 ABS, PC의 수익성 개선으로 견조한 수익성을 시현했다.

롯데케미칼타이탄은 매출액 6511억원, 영업이익 1331억원을 기록했다. 한파로 인한 북미 설비 가동중단 및 운송 컨테이너 부족으로 인한 수입 물량 감소와 일회용품 및 위생용품에 대한 견조한 수요가 지속되며 매출 및 수익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

LC USA는 매출액 1522억원, 영업이익 486억원을 기록했다. 이상 한파로 인한 가동중단에도 원료가 안정 및 제품가 상승으로 상업생산 시작 이래 최대 수익성을 달성했다.

◆ 세계 경제 올해 6.6% 순성장 전망...지난해는 -3.4%

2분기 실적 전망도 밝다. 하반기에 신증설 물량 유입으로 공급 측면에서 압박이 예상되지만 글로벌 경기 회복에 따른 수요 증가로 전분기 수준의 양호한 실적을 유지할 것으로 회사 측은 전망했다.

롯데케미칼은 올해 세계 경제가 빠른 속도로 회복될 것으로 기대했다. 롯데케미칼은 이날 열린 컨퍼런스콜에서 "세계 경제가 작년 -3.4% 역성장했지만 올해는 6.6% 순성장 할 것"이라며 "미국 경제는 6% 상회하는 큰폭으로 성장하고 유럽 4%, 중국 8% 이상 빠른 회복세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영업이익 추이 [사진=롯데케미칼] 2021.05.07 yunyun@newspim.com

이어 "정유와 석유화학도 상당히 강한 수요 상황을 보일 것"이라며 "하반기 증설 부담이 상당 부분 회복될 것"이라고 말했다.

◆ HPC 프로젝트, 하반기 기계적 준공 예정

롯데케미칼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및 미래 먹거리 발굴에도 적극 나서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롯데케미칼은 "현재 실현가능성이 높은 투자는 케미칼 리사이클링 페트(PET) 사업, 이산화탄소 포집 사업, 2차전지 전해질 사업 등"이라며 "장기적으로는 성장성이 높은 전기차 소재, 수소 사업 등을 우선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다양한 2차전지 배터리 소재 사업 검토 중"이라며 "전기차나 자동차 경량화 소재 관련 포트폴리오도 선제적으로 확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최근 본격적으로 뛰어든 분리막 소재인 폴리에틸렌(PE) 사업과 관련 중국 7개사 고객사를 대상으로 판매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롯데케미칼은 "1분기 실적은 1580톤이고 올해 목표는 1만 톤"이라며 "현재 목표 달성은 약간 미진하지만 품질개선을 위해서 생산, 연구 방면에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상반기 내 완료되면 하반기에는 상반기 대비 판매가 상당히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며 "오는 2025년 목표치인 10만톤을 달성하기 위해 차질없이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외에도 중질유 석유화학시설(HPC) 프로젝트 관련 "올해 하반기 기계적 준공을 계획하고 있다"며 "HPC 프로젝트를 통해 에틸렌 비닐아세테이트 공중합체(EVA) 30만을 생산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yuny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