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교육

서울대, 코로나19 분자진단검사 대상 '학교 전 구성원'으로 확대

  • 기사입력 : 2021년05월04일 22:00
  • 최종수정 : 2021년05월04일 2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정화 기자 = 서울대학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제검사로 알려진 분자진단검사 대상을 오는 6일부터 검사를 원하는 서울대 전 구성원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여정성 서울대 교육부 총장(코로나19관리위원회 위원장)은 4일 학내 서신을 통해 "대학 정상화를 위한 방역시스템 구축 노력의 하나로 시범 실시한 코로나19 분자진단검사 사업이 그동안 순조롭게 진행됐다"며 "오는 6일부터 '검사를 원하는 서울대 전 구성원'으로 그 대상을 확대하게 됐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26일 오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 자연과학대학 앞에 마련된 원스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속진단검사센터에서 학생 및 교직원들이 신속 분자진단 검사를 받기 위해 손소독을 하고 있다. 2021.04.26 mironj19@newspim.com

코로나19 분자진단검사는 검체 체취부터 분자 진단까지의 과정을 현장에서 처리하고, 2시간 이내에 감염 여부에 대한 결과를 알 수 있는 신속 검사 방식이다. 서울대는 지난달 26일부터 분자진단검사를 실시했으며 자연과학계열 소속 2700여명 중 희망하는 이들만 대상으로 했다.

분자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는 서울대 관악캠퍼스 내 '원스톱 신속진단검사센터'는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오전 9시 30분~오후 4시 운영된다. 오전 11시 30분부터 오후 1시 30분까지는 운영하지 않는다.

유 총장은 "개발 중인 검사예약 웹도 바로 공지될 예정"이라며 "그러나 발열, 기침 등 코로나 의심 증상이 있을 경우에는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정식 PCR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서울대는 오는 20일 온·오프라인에서 코로나19에 대한 경험담을 나누는 자리인 'SNU 토크 콘서트(Talk Concert)'를 개최한다.

유 총장은 "코로나19가 야기한 사회적, 심리적 피로감에 대해 공감과 배려의 마음을 키울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될 것"이라며 "코로나19 팬더믹이라는 어려운 상황에서도 교육과 연구의 본분을 다하고 계신 구성원 여러분께 거듭 감사를 드리며, 다시금 함께 힘을 모아 위기를 극복해 달라"고 당부했다.

 

cle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