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재건축 자극한 오세훈 "80억 압구정 현대7차 심각…서울시 즉시 조사"

"서울 주택 공급 정책, 부동산 시장 흔들어선 안 돼"

  • 기사입력 : 2021년04월16일 22:34
  • 최종수정 : 2021년04월16일 22: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 = 뉴스핌] 김범주 기자 = 최근 재건축 단지 가격이 급등한 지역인 서울 압구정 현대7차 아파트에 대한 서울시의 자체 조사가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또 부동산 가격 안정을 위한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이 즉시 검토될 것으로 예상된다.

16일 서울시에 따르면 오 시장은 이날 주택건축본부 업무보고에서 "압구정 현대7차 아파트를 포함한 몇몇 지역에서 신고가 갱신 거래가 이뤄지고 있어 심각한 우려가 있다"며 주요 재건축 단지의 비정상적인 가격 상승을 지적했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 취임 후 재건축 규제 완화 등 기대감이 커지면서 아파트 신고가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13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조합 설립 인가를 앞둔 압구정 현대2차 전용면적 160.29㎡는 지난 5일 54억3000만원(8층)에 팔렸다. 지난해 12월 7일 42억5000만원(4층)에 매매된 것과 비교해 약 4개월 만에 11억8천만원 오른 신고가를 기록했다. 사진은 1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현대아파트 모습. 2021.04.15 mironj19@newspim.com

이어 "서울시는 부동산 시장을 불안하게 하는 행위를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서울시의 주택 공급 정책이 부동산 시장을 흔드는 우를 범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부동산 시장 교란 행위에 대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등을 즉시 검토하라"고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최근 80억원에 거래된 현대7차 전용 245.2㎡(11층) 매물로 인한 부동산 시장 과열 조짐에 대한 조사 방침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 서울시는 자체적으로 해당 거래에 대한 내부 조사에 돌입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외에도 오 시장은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을 즉시 검토할 것도 주문했다. 앞서 오 시장은 한 언론사와의 인터뷰에서 "부동산 시장 과열 지역을 토지거래 허가 구역으로 지정하는 방법을 검토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최근 재건축 단지를 중심으로 부동산 가격이 비정상적으로 상승하자, 기존의 신중론에서 즉시 허가제를 실시하는 방향으로 노선 수정을 검토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논란이 되고 있는 압구정 현대7차 아파트 거래는 매도자가 매수자에게 근저당을 설정하는 비정상적인 방식으로 진행됐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wideope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