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전·세종·충남

대전교육청, 탈북학생 꿈 실현 발 벗고 나서

  • 기사입력 : 2021년04월15일 09:29
  • 최종수정 : 2021년04월15일 09: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대전=뉴스핌] 김태진 기자 = 대전교육청이 지역 탈북학생의 안정적인 사회 적응과 맞춤형 교육기회 보장을 위해 발 벗고 나섰다.

대전교육청은 총 6600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2021학년도 탈북학생 맞춤형 교육지원 계획'을 수립 운영한다고 15일 밝혔다.

탈북학생 맞춤형 교육지원 사업은 미래 통일 시대를 대비해 남‧북한을 모두 경험한 탈북학생이 우리 사회와 학교생활에 안정적으로 정착하고 각 분야의 맞춤형 인재로 성장하는 것을 지원하기 위한 것이다.

대전시교육청 전경 2020.04.20 dnjsqls5080@newspim.com

'탈북학생 담임교사 1:1 멘토링 운영'을 통해 학습지도, 심리‧정서적 지원, 사회‧문화 적응, 진로‧직업교육을 위한 다양한 체험학습 기회를 제공한다.

또 제3국에서 출생해 한국어 소통 능력이 어려운 학생들을 대상으로 '제3국 출생 맞춤형 언어교육 지원 사업'을 통해 한국어 의사소통 능력 향상과 기초학력 향상에 중점을 둔다.

남북한 학생 및 학부모의 상호 교류를 통한 가정, 학교, 사회의 협력 강화를 위한 '남북한 상호이해 동아리'도 운영한다.

탈북학생 맞춤형 교육 지원이 실효성을 거두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지도교사의 탈북학생에 대한 이해도 제고가 필요하다는 점을 반영해 '탈북학생 맞춤형 멘토링 교원 연수'도 오는 19~28일 온라인으로 진행한다.

김윤배 유초등교육과장은 "탈북학생들 개개인의 특성을 반영한 맞춤형 교육 지원을 통해 대전지역 탈북학생들이 학교생활과 한국사회에 안정적으로 적응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memory444444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