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전국 > 대전·세종·충남

대전교육청, 노후된 48개교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탈바꿈

5년간 5359억원 투입…공간혁신·학교복합화 추진

  • 기사입력 : 2021년04월13일 10:05
  • 최종수정 : 2021년04월13일 10: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대전=뉴스핌] 김태진 기자 = 대전교육청은 올해부터 5년간 5359억원을 투자해 40년 이상 된 노후학교 48교(59개동)를 미래 교육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담을 수 있는 '그린스마트 미래학교'로 전환한다.

13일 대전교육청에 따르면 그린스마트 미래학교는 노후화된 학교를 미래지향적인 친환경 스마트 교육 환경으로 조성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선도할 창의·융합 미래 인재를 양성하려 하는 한국판 뉴딜정책의 핵심사업이다.

지금까지 공급자 중심의 획일적인 환경개선에서 벗어나 학교 사용자(학생, 교직원, 학부모)가 민주적인 의사결정 과정을 통해 미래 교육을 담을 수 있는 학교로 만드는 미래 교육환경 조성 사업을 진행한다.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개요[사진=대전교육청] 2021.04.13 memory4444444@newspim.com

학생 중심의 교수·학습 환경이 조성돼 학생들이 미래 사회를 행복하게 살아갈 수 있는 교육 혁신을 이뤄내겠다는 취지다.

핵심은 4가지다. 우선 교육과정과 연계한 '공간혁신'은 미래교육과정과 미래 교수·학습이 효율적으로 이뤄질 수 있는 창의·융합 교육공간을 만들고 사용자참여 설계를 통해 사용자가 편안한 쉼과 어울리는 삶이 있는 공간을 만드는 것이다.

대전교육청은 학생·학부모·교직원·지역사회 구성원이 함께 참여해 학교의 비전을 세우고 민주적 의사결정과 협업을 경험하도록 해 학교를 만드는 과정이 민주시민교육과 자연스럽게 연계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둘째 미래형 교수학습과 개별 맞춤형 교수학습을 위한 '스마트교실'을 반영한다. 학교 어디서나 원격교육이 가능한 무선 인터넷 환경구축, 개별 맞춤형 교수학습을 위한 스마트기기 지원, ICT 미래교실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창의융합형 교육정보실(AI실)을 구축하는 등 첨단 디지털 콘텐츠와 기기를 활용할 수 있는 스마트 학습 환경을 조성한다.

셋째 학교를 친환경 에너지 절감 시설로 조성해 대다수 시간을 학교에서 보내는 학생들에게 안전하고 쾌적한 '그린학교'를 제공한다.

마지막으로 학생의 안전을 고려한 학교 시설의 개방을 통해 학교가 지역사회 교육·문화 거점이 되는 '학교복합화'이다.

대전교육청은 사업이 효율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범교육청 차원에서 T/F팀을 구성했다.

사업 대상학교가 미래학교 모델을 만들 때 대전교육정책을 잘 담아 어려움 없이 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소통과 협업이 가능한 온라인 수시지원체제도 구축해 미래학교 전환 과정을 지원할 예정이다.

올해 교육부 검토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최종 확정된 12교(15개 동)를 대상으로 사업을 추진한다. 사업 대상 학교는 4월부터 학교 사용자와 함께하는 사전기획용역을 실시할 계획이다.

설동호 대전교육감이 그린스마트 미래학교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사진=대전교육청] 2021.04.13 memory4444444@newspim.com

설동호 대전교육감은 "그린스마트 미래학교는 우리 아이들이 미래를 살아갈 수 있는 역량을 기르기 위한 필수 교육 공공재로 학생들이 이러한 친환경 스마트 교육환경을 누릴 수 있도록 순차적으로 지속해서 추진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특히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5개년 사업 이후에도 모든 학교가 미래학교로 전환될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할 예정"이라며 "이를 통해 대전의 아이들은 집보다 더 쾌적하고 재밌는 놀이와 편안한 쉼이 있는 학교에서 미래 세계의 민주시민으로서 역량을 갖추고 행복한 삶을 살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memory444444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