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지역 인문 콘텐츠 디지털 기술로 전자책·가상현실·게임 콘텐츠 전환 지원

문체부, '디지털 인문뉴딜' 사업 일환으로 착수

  • 기사입력 : 2021년04월06일 09:52
  • 최종수정 : 2021년04월06일 09: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지역의 인문 콘텐츠를 온라인 전시와 가상현실 콘텐츠 등으로 확장할 수 있도록 문화체육관광부가 지원한다.

6일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에 따르면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원장 김수영)과 함께 올해부터 지역 인문자원에 디지털 기술을 접목해 창의적인 방식으로 인문 지식과 가치를 확산하는 인문 콘텐츠 개발을 지원한다. 이 사업은 코로나19 이후 디지털 중심으로 확장·재편되고 있는 미디어 환경에 대응한 '디지털 인문뉴딜'의 일환이다.

[세종=뉴스핌]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문화체육관광부. 2019.12.12
[사진=뉴스핌DB]

인문 연구자와 인문단체, 대학·연구소 등 연구기관, 도서관·박물관 등 문화시설, 작가, 출판사 등이 사업에 참여할 수 있다. 지역의 인문 자원을 연구·조사해 온라인 전시와 가상현실·게임 연계 콘텐츠, 3D 몰입형 사용자 인터페이스, 인터랙티브 응용프로그램 형태의 전자책, 플랫폼, 전자 지도 등 창의적인 디지털콘텐츠를 개발하면 된다. 세부 주제와 효과적인 디지털콘텐츠 형태 등 구체적 사업계획은 신청자가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다.

심사를 거쳐 선정된 총 8개 내외의 사업 과제에는 1단계로 연간 5000만원 이내의 연구·개발비를 지원하고, 연구·개발 종료 후 중간평가를 거쳐 내년에는 2단계 콘텐츠 개발비를 지원한다.

사업 참여 신청서는 오는 13일부터 26일까지 관련 서류와 함께 전자우편으로 접수하면 되며 최종 선정 결과는 5월 20일 발표할 예정이다. 자세한 신청 방법과 일정, 제출 양식 등은 출판진흥원 홈페이지 공지사항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체부 관계자는 "이 사업을 통해 그동안 축적된 인문자원의 창의적 활용 방안은 물론 인문학과 디지털 미디어‧정보통신기술(ICT)의 다양한 결합 사례를 제시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89hk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