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신세계그룹·네이버, 2500억 규모 지분 맞교환...'反 쿠팡' 전선 구축

이마트·㈜신세계와 네이버㈜간 2500억 지분 교환...결속력 강화

  • 기사입력 : 2021년03월16일 17:16
  • 최종수정 : 2021년03월16일 17: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남라다 기자 = 오프라인 유통 공룡과 IT 공룡이 손을 잡았다. 미국 상장으로 5조원의 실탄을 두둑히 챙긴 쿠팡의 성장세를 저지하기 위해 연합군을 결성한 것으로 해석된다. 

신세계그룹은 16일 JW메리어트 호텔에서 강희석 이마트·SSG닷컴 대표이사와 한성숙 네이버 대표가 만나 전략적 사업 제휴를 위한 협약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남라다 기자 =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사진 왼쪽),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 [사진=각사] 2021.01.28 nrd8120@newspim.com

이 자리에는 차정호 신세계백화점 대표와 최인혁 네이버파이낸셜 대표도 함께 했다. 다만 이번 전략적 제휴를 주도한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과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GIO)는 협약식엔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이번 지분교환 규모는 2500억원이다. 이마트는 1500억원 규모의 자사 지분을, 신세계백화점은 자회사 신세계인터내셔날 1000억원 규모의 지분을 네이버 지분과 맞교환한다.

실제 이마트는 자사주 82만4176주(지분 2.96%)를 네이버 주식 38만9106주(지분 0.24%)와, 신세계는 신세계인터내셔날 주식 48만8998주(지분 6.85%)를 네이버 주식 25만9404주(지분 0.16%)와 맞교환할 예정이다.

신세계그룹과 네이버는 이번 사업 협약을 통해 온∙오프라인 유통 최강자로 재탄생, 유통 시장을 압도한다는 전략이다.

신세계그룹과 네이버의 이용고객 수는 신세계그룹 2000만명, 네이버 5400만명에 이른다.

이번 양사 결합을 통해 45만명에 달하는 판매자 수, 즉시·당일·새벽배송이 가능한 전국 물류망인 7300여개의 오프라인 거점 등을 확보하게 돼 확고한 경쟁력을 가지게 될 전망이다.

두 기업은 협약을 통해 온∙오프라인 커머스 영역 확대, 물류 경쟁력 강화, 신기술 기반 신규 서비스 발굴, 중소셀러 성장 등 유통산업 전 분야에서의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저희가 가진 국내 최고 수준의 온∙오프라인 유통, 물류 역량과 네이버의 플랫폼, AI 기술 등이 결합해 고객들에 최고의 혜택을 제공할 것"이라며 "또 중소 셀러 등 파트너들과도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새로운 생태계도 만들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번 신세계와 네어버의 혈맹 결정은 속전속결로 이뤄졌다. 지난 1월 말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과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GIO)가 만난 지 두 달도 채 안 된 시점에서 양사간 전략적 사업 제휴가 성사됐다.

이러한 행보는 미국 뉴욕증시에 상장해 시가총액 100조원대를 기록한 쿠팡이 대규모 투자를 예고하면서 국내 전자상거래(ecommerce) 시장이 크게 요동치는 것과 무관치 않다. 쿠팡에 맞서기 위해 온·오프라인 유통업체들의 합종연횡 움직임도 빨라지고 있는 것도 한 몫한 것으로 보인다. 

nrd812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