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세종시에서] 산업부 조직개편 코앞…에너지 차관은 누구?

산업부, 조직개편 요구안으로 2실 6관 27과 편성
내부승진 전망 속 주영준 에너지실장 승진 유력

  • 기사입력 : 2021년03월15일 16:54
  • 최종수정 : 2021년07월07일 16: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전담 차관 신설을 골자로 한 정부조직법 개정안이 법안심사 소위원회를 통과하면서 산업부 조직개편이 코앞으로 다가왔다. 당정은 개정안을 3월 임시국회에서 최종 입법하고 산업부 에너지전담 차관을 이르면 오는 4~5월 도입하겠다는 계획이다.

산업부도 100명이 넘는 인원을 충원하는 내용을 담은 '산업부 조직개편 요구안'을 마련하는 등 발 빠르게 조직개편을 추진하고 있다.

이같이 산업부 조직개편이 급물살을 타면서 에너지전담 차관으로 누가 오게될 것인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내부 승진 가능성이 높게 점쳐지지만 외부 인사 발탁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는 상황이다.

◆ 에너지차관 아래 2실 6관 27과 편성…105명 증원요청

15일 국민의힘 한무경 의원실과 관계 부처에 따르면 산업부는 최근 '산업부 조직개편 요구안'을 마련했다.

'산업부 조직개편 요구안' [자료=한무경 의원실] 2021.03.15 fedor01@newspim.com

요구안에 따르면 에너지전담 차관(2차관)직이 신설되면 기존 차관(1차관) 아래 있던 에너지자원실을 2차관 소관으로 이관한다. 1실 2관 9과를 신설해 현행 1실 3관 1단 17과 1팀인 에너지 전담 조직을 2실 6관 27과로 확대한다.

자세히 살펴보면 기존 에너지자원실을 에너지전환실과 에너지산업실로 나누고 한시 조직인 신재생에너지정책단을 정규 조직인 재생에너지정책관으로 전환한다.

재생에너지정책관 산하에 태양광에너지과와 풍력에너지과를 신설해 전문성을 강화하기로 했다. 전력혁신정책관을 신설하고 아래에 전력계통과를 새롭게 배치해 재생에너지 변동성에 따라 커질 수 있는 계통 문제를 집중적으로 다루게 할 계획이다.

에너지산업실 아래는 수소경제정책관을 신설한다. 기존의 신재생에너지추진단 아래 과 단위 조직이었던 수소 부문을 국 단위 조직으로 키운 것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잠정안을 놓고 행정안전부와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지만 최종 개편안은 잠정안과 달라질 수 있다"고 밝혔다.

◆ 산업부 내부승진 가능성 높아…주영준 실장 유력

신설 산업부 에너지전담 차관으로 누가 올지 벌써부터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탈석탄·탈원전 등 에너지 전환 정책을 외부 인물이 와서 추진하는데 업무 연속성이 떨어질 수 있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라 내부 승진 가능성이 높게 점쳐지고 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주영준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자원실장이 21일 오전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2019 대한민국전기안전대상에서 치사를 하고 있다. 2019.05.21 pangbin@newspim.com

내부 승진 후보 중 가장 많이 거론되는 인물은 주영준 에너지자원실장이다. 주 실장은 '에너지통'으로 불린다. 특히 지난 2018년 11월부터 지금까지 에너지 관련 실무를 총괄하고 있다.

서울 출신인 그는 경복고 연세대 경제학과를 거쳐 미국 존스홉킨스대에서 경영학 석사, 영국 맨체스터대에서 경영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산업부 에너지자원정책과장, KOTRA 방산물자교역지원센터장, 국표원 제품안전정책국장, 산업부 에너지신산업정책단장, 주 중국한국대사관 공사참사관 등을 역임했다.

주 실장 외에도 내부 승진이 가능한 산업부 인사로는 강경성 산업정책실장, 청와대에 파견 중인 유정열 대통령비서실 산업통상비서관 등이 있다.

산업부 관계자는 "들리는 소문으로는 내부승진 가능성이 높다고는 하지만 외부인사 발탁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내부승진으로 정해지면 업무 연속성 등이 있어 좋지만 외부에서 온다고 하더라고 크게 달라지는 것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fedor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