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뉴스핌

[LH 투기] 변창흠 "차명·친척 투기 거래, 금융위·국토부 추적조사로 찾을 수 있어"

기사입력 : 2021년03월09일 16:05

최종수정 : 2021년03월09일 16:24

김상훈 "LH직원들 상당수가 차명 거래 통한 투기"
卞 "합동 수사 통해 명명백백 밝히고 처벌할 것"

[서울=뉴스핌] 이지율 김지현 기자 =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은 9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신도시 사전 투기 의혹과 관련해 "차명 거래나 친인척 등을 통한 투기도 금융위원회와 국토부의 추적조사로 찾아낼 수 있다"고 주장했다.

변 장관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상훈 국민의힘 의원이 "현재 정부가 가진 토지 등기부등본이라든지 토지 거래 시스템으로는 LH 직원 본인인지, 직계 존비속인지, 동명이인인지 아닌지 등 절대 진상에 다가갈 수 없다"고 지적하자 이같이 답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01차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1.03.09 leehs@newspim.com

변 장관은 "거래 부분에서 실명이 아닌 차명으로 거래하거나 친척으로, 직계 가족이나 배우자에 포함되지 않는 분의 거래에 대해선 금융위가 (조사에) 참석하고 국토부도 추적 조사하면 나올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말씀하신 취지에 전적으로 동의한다"며 "합동 수사를 통해 이 부분은 명명백백하게 밝혀지고 있다. 처벌할 수 있도록 또 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조사 결과를 일주일 만에 발표하면 뭐하냐"며 "실제 진상에 접근하지 못한 조사다. 이 건이 혹시 4월 보궐선거에 불똥을 튀지 않기 위해 조기 진화를 위한 조사라면 다시 한번 국민 눈을 속이는 조사가 될 것이고 진상조사에 실패하는 조사가 될 것"이라고 질타했다.

그는 "이 건 제보자가 'LH직원들은 자기네 가족 명의로 땅을 사지 않는다. 상당수 직원이 차명 거래, 차명를 투기하고 있다'고 했다"며 "본인이 아는 지인 또는 가족 아닌 다른 사람 이름으로 사두기 때문에 정부가 하는 합동조사나 그런 건 진상 접근이 불가하다"고 지적했다.

jool2@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1주택자 대출·DSR 완화는 언제?"…갈아타기 실수요자들 '부글부글'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윤석열 정부의 대출규제 완화가 기대에 못 미쳐 주택 수요자들 '불만'이 높아지고 있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은 대출 관련 공약으로 '유주택자 주택담보대출비율(LTV) 상한 70% 단일화' 등을 내세웠지만, 실제 추진 시점은 올해가 아니라 내년 이후가 될 것으로 보여서다. 또한 정부가 생애최초 주택구매자의 LTV 규제를 완화하면서도 DSR 규제는 유지하는 것도 아쉬운 대목으로 꼽힌다. 종잣돈이 부족한 무주택 실수요자들은 DSR 때문에 은행대출을 많이 받기 어려워 내집마련을 못하는 경우가 많아서다. ◆ "LTV 규제 합리화, 시행시기 탄력적"…유주택자들 '실망'  22일 뉴스핌이 입수한 윤석열 정부의 '국정과제 이행계획 2022-05-22 07:01
사진
'땡큐' 외친 바이든…재계, 투자보따리 풀고 뭘 얻었나 [서울=뉴스핌] 정경환 기자 = 조셉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우리 기업들을 향해 다시 한번 '땡큐(Thank You)'를 외쳤다. 현대자동차그룹이 105억 달러 규모의 투자 보따리를 푼 것을 비롯해 삼성과 롯데, 한화 등 국내 주요 그룹의 대미 투자가 보다 속도를 내고 있어서다. 재계는 바이든 대통령의 이번 방한을 통해 한·미 관계가 기존의 안보동맹에서 미래지향적 경제안보동맹으로 격상된 것에 큰 의의를 두고 있다. 양국 기업 간 반도체, 배터리, 청정에너지 등 핵심 분야에서 기술과 공급망 협력을 강화, 상호 번영의 초석을 다졌다는 평가다. ◆ 현대차 105억 달러 등 재계, 대미 투자 '더 빨리, 더 많이"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지난 22일 서울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면담 후 2022-05-23 05:23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