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재난

백신접종 후 사망, 인과성 없다지만.."증명은 여전히 어려워"

방역당국 "8명 사망사례 기저질환 원인 잠정 결론"
사망자 4명 부검 진행 중..최소 2주 후 최종 판단
"백신과 이상반응 관계없다 증명 어려워..시일 소요"

  • 기사입력 : 2021년03월08일 16:06
  • 최종수정 : 2021년03월08일 16: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방역당국이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 후 사망사례에 대한 원인을 분석한 결과 "백신에 대한 문제가 아니다"고 잠정 결론을 냈다. 다만 백신으로 인한 이상반응의 인과관계를 판단하는 것은 어려워 상당한 시일이 소요될 전망이다.

8일 방역당국에 따르면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은 지난 7일 예방접종피해조사반 회의를 열고 지난 6일까지 보고된 총 8건의 사망사례를 검토했다. 검토 결과 조사 대상 8건의 사망사례는 접종 후 급격히 사망에 이를 수도 있는 아나필락시스에 해당하지 않았다.

[서울=뉴스핌] 사진공동취재단 = 서울대학교병원 코로나19백신 자체접종이 4일 오전 서울 종로구 대학로 서울대병원에서 열렸다. 의료진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접종을 받고 있다. 2021.03.04 photo@newspim.com

◆당국 "예방접종 후 사망자, 기저질환으로 사망…백신 문제없다"

김중곤 예방접종 피해조사반장은 이날 오후 열린 브리핑에서 "같은 기관, 같은 날짜, 같은 제조번호 백신 접종자들을 대상으로 이상반응 발생 여부를 확인한 결과 중증 이상반응 사례는 없었다"며 "백신 제품의 이상이나 접종 과정상의 오류 가능성은 낮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조사 결과 현재까지 수집·분석된 자료를 근거로 ▲사망 당시 예방접종 후 이상반응으로 추정되는 소견이 확인되지 않았으며 ▲기저질환(뇌혈관계 질환·심혈관계 질환·고혈압·당뇨·뇌전증 등)의 악화로 인한 사망 가능성이 높고 ▲사망에 이를 수 있는 다른 추정 사망원인(뇌출혈·심부전·심근경색증·패혈증·급성간염 등)이 확인됐다. 이에 따라 조사반은 예방접종 후 이상반응과 사망과의 인과성이 인정되기 어려운 경우로 잠정적으로 판단했다.

조사반은 사망 사례에서 아나필락시스에 해당되는 사례는 없었고, 대부분 기저질환에 의한 사망으로 판단했다.

김종곤 반장은 "다행히 아나필락시스에 해당되는 증상들은 없었던 걸로 확인이 됐다"며 "대부분의 환자는 뇌혈관계 질환이나 심혈관계 질환 등을 기저질환으로 갖고 있어서 기저질환의 악화에 의한 사망으로 판단했다"고 전했다.

결론적으로 코로나19 예방접종 후 사망신고된 8건은 예방접종 후 이상반응과 사망과의 관련성이 인정되기 어렵다는 결론이다.

[서울=뉴스핌] 사진공동취재단 = 4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 어린이병원 내 강의실에서 의료진 대상 코로나19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이 진행됐다. 이날 총 50여명의 의료진이 백신을 접종했다. 2021.03.04 photo@newspim.com

◆8명 중 4명 부검 진행.."인과관계 판단 굉장히 어려워"

조사대상 중 4건은 현재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부검 중으로, 최종 부검 결과를 확인해 조사반에서 추가 평가를 실시할 계획이다.

방대본에 따르면 부검은 변사 사건인 경우 유족이 신청하거나 의료기관에서 원인불명 사망으로 신고한 경우나 급격한 사망으로 사망원인이 불명인 경우 진행한다.

김 반장은 "8분의 사망환자 모두 그동안 요양병원에 입원해 있던 분들로 기저질환을 갖고 있어 어느 정도 설명은 된다"면서 "백신과 사망과의 인과관계를 확실히 하기 위해서 가족들이 원하는 경우 부검을 진행한다"고 설명했다.

부검의 결과는 최소 2주가 걸려 최종 판단까지는 그 이후에 발표될 예정이다.

다만 백신과 이상반응의 명확한 인과관계는 판단이 어렵다는 입장을 내놨다. 이날 정재훈 가천의대 예방의학과 교수는 "백신으로 인한 이상반응의 인과관계를 판단하는 것은 굉장히 복잡하고 어려운 일이다"고 말했다.

'백신으로 인해서 어떤 이상반응이 생겼다'라는 인과관계는 증명이 쉽지만, '어떤 이상반응이 백신으로 인한 것이 아니다'라는 증명이 어렵다는 것이다.

정재훈 교수는 "결국 없는 인과관계에 대한 증거를 계속 보여줘야 되는 과정이기 때문에 결국은 소거를 통해서 인과관계가 없음을 증명해야 한다"며 "그런 조사 과정에서는 시간이 걸리고, 국민들이 받아들이시는 시간은 굉장히 짧고 전문가와 당국이 설명드리는 데 걸리는 시간은 굉장히 길어진다"고 말했다.

그는 "전문가들이 독립적이고 전문적으로 이상반응에 대한 인과성 평가를 실시하고 있고, 이 결과가 나올 때까지 조금만 저희를 믿고 기다려줬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추진단은 추가 신고된 사망 및 중증 사례에 대해서도 해당 지자체와 함께 역학조사 중으로, 조사반을 정기적으로 운영하고 평가 결과를 공표할 계획이다. 방역당국은 과도한 불안감을 덜고 백신접종을 받을 것을 거듭 당부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은 "현재 접종 중인 백신은 안전성과 유효성이 확인된 백신이니 과도한 불안감을 가지시지 말고 순서대로 접종을 받아주길 요청한다"며 "지금까지 잘해주신 것처럼 마스크를 벗지 않고 밀집·밀폐된 실내환경에서는 거리두기와 환기를 지켜주고, 증상이 있으면 신속하게 검사를 받는 등 기본수칙을 잘 준수해주기를 바란다"고 부탁했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