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공업

[Tech 스토리] "바닷물을 마시고 싶다면? 두산중공업에게 물어봐"

해외사업 수주 절실할 때 돌파구 열어준 해수담수플랜트
사우디 프로젝트 역삼투압방식으로 건설..정수기와 비슷
전력 소모량 최적화에 중점, 경쟁력 확보..세계 1위 굳건

  • 기사입력 : 2021년02월14일 08:11
  • 최종수정 : 2021년02월14일 08: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기업들의 신기술 개발은 지속가능한 경영의 핵심입니다. 이 순간에도 수많은 기업들은 신기술 개발에 여념이 없습니다. 기술 진화는 결국 인간 삶을 바꿀 혁신적인 제품 탄생을 의미합니다. 기술을 알면 우리 일상의 미래를 점쳐볼 수 있습니다. 각종 미디어에 등장하지만 독자들에게 아직은 낯선 기술 용어들. 그래서 뉴스핌에서는 'Tech 스토리'라는 고정 꼭지를 만들었습니다. 산업부 기자들이 매주 일요일마다 기업들의 '힙(hip)' 한 기술 이야기를 술술~ 풀어 독자들에게 전달합니다.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두산중공업이 모처럼 해외에서 대형 플랜트 수주 소식을 알려왔습니다. 사우디아라비아에서 바닷물을 마실 수 있는 물로 바꾸는 해수담수화플랜트를 수주한 것인데요. 수주 금액은 7800억원에 달합니다.

사우디아라비아 제다시 북쪽 260㎞ 지점에 위치한 알라이스(Alrayyis) 지역에 들어설 이 얀부4 해수담수화플랜트는 두산중공업이 설계에서부터 기자재 제작, 시공까지 일괄 수행하는 EPC 방식입니다. 오는 2023년까지 건설할 예정입니다. 완공 시 하루에 약 150만명이 동시에 사용 가능한 45만톤의 물을 생산해 사우디 서부 알라이스 지역에 공급합니다. 

사우디아라비아 쇼아이바 3단계 해수담수화플랜트 전경 [제공=두산중공업]

사우디를 비롯한 중동국가 대부분이 물 자원이 충분하지 않습니다. 물 부족 현상을 극복할 수 있는 방안은 사실상 담수플랜트 건설밖에 없습니다. 지하수를 이용하거나 인공강우도 대안이 될 수 있지만, 지하수 이용의 경우 수원고갈과 수질오염의 우려가 있고 인공강우도 현재 실험단계여서 해수 담수플랜트가 물 부족 해소의 실질적인 대안으로 손꼽힙니다.

해수담수화는 소금을 함유한 짠 바닷물을 염분을 제거한 물로 바꾸는 것을 의미하며, 크게 ▲다단증발방식(MSF) ▲다단효용방식(MED) ▲역삼투압방식(RO) 세 가지 방식이 있습니다.

다단증발과 다단효용 방식은 바닷물을 가열해 증발된 수증기를 응축한 후 담수로 만들며 '증발식 담수화'라고 합니다. 예를 들면 바닷물을 가열하면 염분은 남고 물만 증발해 수증기가 되는데, 이 수증기를 식히면 담수를 만들 수 있습니다. 이 방법은 아주 단순해 보이지만 지난 60년대부터 물이 부족한 중동 지방에서 먹는 물을 얻기 위해 써왔던 방법입니다.

두산중공업이 이번에 수주한 얀부4 프로젝트는 RO방식으로 건설됩니다. 역삼투압은 바닷물에 압력을 가해 반투막을 통과시켜 담수를 생산하는 방식입니다.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정수기가 이 원리를 사용합니다.

삼투 현상이 일어나면 반투막 한쪽의 물 높이가 높아집니다. 그만큼 압력이 생기고 그걸 '삼투압'이라고 부르죠. 역삼투 현상은 반대로 농도가 높은 곳에 압력을 가해 농도가 낮은 쪽으로 물을 이동시키는 현상입니다. 물만 통과할 수 있고 소금은 통과하지 못하는 주머니에 바닷물을 넣고 꽉 짜서 순수한 물만 얻는 원리입니다.

다만 RO방식은 에너지 소모가 크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이번 프로젝트도 전력 소모량을 어떻게 최적화할 것이냐가 관건이었죠. 전력소모량의 최적화를 해결해야만 수주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었습니다.

두산중공업은 이를 위해 얀부4 프로젝트의 경우 내부적으로 많은 부분들을 검토했고 협력업체들과 협의를 통해 추가로 전력을 절감할 수 있는 부분들을 파악해 경쟁사 대비 충분한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었다고 합니다.

아랍에미리트 후자이라 해수담수화 플랜트 전경 [제공=두산중공업]

두산중공업의 담수사업과 사우디의 인연은 꽤 깊습니다. 지난 1985년 사우디 아시르 프로젝트에 주기기 공급 계약을 체결하며 해수담수화 프로젝트에 뛰어든 두산중공업은 해외사업 수주가 절실할 때마다 사우디에서 수주 소식을 전하면서 돌파구를 열었습니다. RO시장에 최초로 자체 진입했던 프로젝트도 2007년 사우디 쇼아이바 IWPP 익스펜션 RO 사업입니다. 이 곳에 주기기 공급 계약을 체결하며 본격적으로 담수사업을 성장시켜 왔습니다.

두산중공업은 지난 40여 년 동안 사우디, UAE, 쿠웨이트, 오만, 카타르 등에서 30여개 프로젝트를 수주하며 해수담수화 분야에서 자타가 공인하는 세계 1위 기업으로 성장했습니다. 이들의 담수생산 용량은 하루 768만톤으로, 이들 프로젝트에서 생산되는 물을 모두 합치면 하루에 약 2500만명이 동시에 사용할 수 있는 양이라고 합니다. 특히 축구장 크기만 한 담수 증발기를 창원공장에서 조립해 통째로 출하하는 원모듈 공법을 개발해 공기 단축과 품질 향상으로 세계적 경쟁력을 확보했습니다.

중동은 세계에서 가장 많이 인구가 증가하는 지역 중 하나고 기존에 설치했던 담수 플랜트 중 해체 예정인 플랜트들도 많아 해수담수화플랜트 공급은 계속될 예정입니다. 중동 지역 RO방식 해수담수화 시장 규모는 2025년 28억 달러로 성장할 것이란 전망이 나옵니다.

업체들간 경쟁은 더욱 치열해졌지요. 두산중공업도 최근 한 프로젝트에서 간발의 차로 수주를 놓쳤다고 합니다. 지속적으로 가격, 성능 개선 활동을 하지 않으면 시장에서 살아남을 수 없고 수주로도 이어질 수 없는 상황이 왔습니다. 2025년에는 52개국 30억명이 물 부족으로 고통을 받을 것이라고 하지요. 두산중공업은 '사람을 살리는 일'이라는 사명감을 가지고 글로벌 1위 해수담수화 플랜트 기업으로서 지위를 굳혀간다는 계획입니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