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CES 2021] 권봉석 LG전자 사장 "마그나와 함께 최고 車부품사 될 것"

마그나 프레스 콘퍼런스에 등장...합작법인 설립 목표 전해
마그나 CEO "전기차 파워트레인 시장 겨냥...시너지 낼 것"

  • 기사입력 : 2021년01월12일 17:03
  • 최종수정 : 2021년01월12일 17: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권봉석 LG전자 사장은 캐나다 자동차 부품업체 마그나와의 합작법인 설립법인 목표에 대해 "자동차 부품 및 솔루션 공급 업계에서 최고가 되는 것"이라고 12일 밝혔다. 

권 사장은 이날 새벽(미국 시간 기준) 온라인으로 개최된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 CES2021에서 자동차 부품 업체 마그나가 진행한 프레스 콘퍼런스에 깜짝 등장했다.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권봉석 LG전자 사장이 합작법인을 설립하기로 한 자동차 부품업체 마그나의 CES2021 프레스 콘퍼런스에 등장했다. [사진=마그나 CES2021 프레스 컨퍼런스 영상 캡처] 2021.01.12 sjh@newspim.com

그는 "자동차 산업 글로벌 리더로 오랜 역사를 가진 마그나와 파트너십을 맺게 돼 기쁘다"며 "LG는 자동차 산업을 핵심 미래 비즈니스 포트폴리오 중 하나로 보고 있으며 마그나와 합작법인 설립을 통해 전기차와 커넥티드카 분야에서 목표를 달성할 수 있는 좋은 위치를 갖게 됐다"고 설명했다. 

권 사장은 LG가 전기차와 청정에너지를 활용한 차량 시장이 기하급수적으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하고 모터, 인버터 등 관련 부품을 개발하고 투자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마그나는 전기 관련 역량을 바탕으로 기본적인 자동차 시스템 전문성을 확보하고 있어 시너지 효과가 날 것으로 내다봤다. 나아가 업계 전체에 혁신을 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권 사장에 이어 프레스 콘퍼런스 영상에 등장한 김진용 VS사업본부장 부사장은 "빠르게 변화하는 시장의 요구사항을 유지하는 것이 굉장히 어려운 데다 광범위한 투자도 필요하다"며 "마그나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전기 파워트레인 시장에서 자동차 비즈니스를 가속화 하고 고객에게 창의적인 솔루션 제공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합작법인은 자동차 소프트웨어(SW)나 시스템 레벨 통합 같은 분야에서 능력을 향상시키고 기술 혁신을 주도할 솔루션을 개발할 수 있을 것이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앞서 LG전자와 마그나는 지난해 12월 23일 전기차 파워트레인(동력전달장치) 분야 합작법인(Joint Venture) 설립 계획을 발표했다.

LG전자가 물적분할을 통해 분할 신설회사의 지분 100%를 가지며, 마그나가 이 회사의 지분 49%를 인수하는 방식이다. 마그나의 지분 인수금액은 4억5300만달러(약 5016억원)다. 합작법인은 7월쯤 공식 출범할 예정으로 본사 소재지는 대한민국 인천이며 LG전자 그린사업 일부와 관련된 임직원 1000명이 합작법인으로 이동할 예정이다.

분할되는 그린사업 일부는 전기차에 들어가는 모터, 인버터, 차량 충전기는 물론 구동시스템(모터, 인버터, 감속기가 모듈화된 제품) 등이다.

이날 마그나의 스와미 코타기리 CEO는 "LG전자와 지속 가능한 모빌리티를 현실화 한다는 비전을 공유하고 빠르게 성장하는 전기차 파워트레인 글로벌 시장을 겨냥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마그나는 파워트레인 시스템과 제조 분야에서 강점을 갖고 있고 LG전자는 모터와 인버터 등 부품 개발에 전문성이 있어 이번 합작법인은 서로의 강점을 결합해 파워 트레인 시장에서 각 사의 입지를 발전시킬 것"이라고 전했다.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