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올해 경제성장률 3% '글쎄'...국내 경제전문가들, 2.4% 전망

경총, 경제전망 및 주요 경제이슈 전문가 조사 결과 발표
전국 4년제 대학 경제학과·경영학과 교수들 대상
향후 국내 경제 '완만한 속도로 회복' 55.1%

  • 기사입력 : 2021년01월10일 12:00
  • 최종수정 : 2021년01월10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구윤모 기자 = 국내 대학 교수 등 경제전문가들은 우리나라의 올해 경제성장률을 2.4%로 내다봤다. 이는 국내외 주요기관보다 보수적인 전망이다.

한국경영자총협회(이하 경총)는 경제전문가 214명(응답자 기준)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1년 경제전망 및 주요 경제 이슈에 대한 전문가 의견 조사' 결과를 10일 발표했다.

[서울=뉴스핌] 구윤모 기자 = 국내외 주요기관 2021년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 [자료=경총] 2021.01.08 iamkym@newspim.com

경제전문가는 전국 4년제 대학 경제학과 또는 경영학과 교수들로 구성됐다.

2021년 경제성장률 전망을 묻는 질문에 응답자들은 평균 2.4%로 전망, 국내외 주요기관들보다 보수적으로 내다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한국은행(3.0%), KDI(3.1%), OECD(2.8%) 같은 국내외 주요기관보다 낮은 수준이다.

향후 우리 경제 상황에 대해서는 '나이키형 회복(경제가 완만한 속도로 회복)'이라는 응답이 55.1%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그 외 응답은 'L자형 장기침체' 17.8%, 'V자형 반등(일시적 충격 후 빠르게 회복)' 13.6%, 'W자형 더블딥(회복되던 경제가 다시 위축)' 10.7%로 조사됐다.

코로나19의 경제적 충격체감도에 대해서는 IMF 외환위기와는 비슷한 수준으로, 글로벌 금융위기보다는 30% 가량 더 크게 체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뉴스핌] 구윤모 기자 = 코로나19 위기가 우리 경제에 미친 충격체감도(평균치) [자료=경총] 2021.01.08 iamkym@newspim.com

21대 국회의 국가 재정 운용 기조에 대한 의견으로는 '재정확대가 필요하지만 최소한으로 해야 한다'는 답변이 48.1%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어 '균형재정 유지가 필요하다' 22.4%, '최근 추세보다 더 확대해야 한다' 21.5%, '긴축재정이 필요하다' 7.9% 순으로 집계됐다.

산업 구조조정 방향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절반가량이 정부 개입 최소화를 주장했다. '정부의 개입을 최소화하고 시장에 맡겨야 한다'는 답변이 49.3%였다.

경총은 "전문가들은 기업 회생을 넘어 해당 산업의 근본적인 체질 개선을 위해서는 '정부주도' 보다는 '민간주도'의 구조조정이 필요하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근 항공업 사례와 같이 정부가 한계 상황에 처한 기업 혹은 업종에 대해서만 주도적으로 구조조정을 지원해야 한다' 36.6%, '과거 IMF 시기와 같이 정부가 산업경쟁력 강화를 위한 구조조정을 선제적으로 유도해야 한다' 14.1% 순으로 나타났다.

상속세 최고세율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55.9%가 '기업경영의 영속성 확보 차원에서 인하가 필요하다'고 답했고, 법인세 최고세율은 응답자의 46.0%가 '국제경쟁력 확보 차원에서 인하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끝으로 미국 대선 결과가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는 미국 바이든 후보 당선이 트럼프 대통령 재선에 비해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업종별로 차이가 있으나, 전반적인 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큰 차이 없을 것'이라는 응답이 59.3%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외 '긍정적 영향' 36.0%, '부정적 영향' 4.7%로 조사됐다. 긍정적 영향을 미치는 주요인으로는 '글로벌 수출 증가' 67.5%, '대미 수출 증가' 24.7%, '신규 사업 기회 확대' 6.5% 순으로 나타났다.

 

iamky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