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SK이노베이션, 2차전지 납품 배터리 사업 가치 상승 -NH투자증권

  • 기사입력 : 2021년01월07일 08:54
  • 최종수정 : 2021년01월07일 08: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신정 기자 = NH투자증권은 SK이노베이션에 대해 자산 유동화에 따른 재무적 투자 여력 확대와 현대차 2차 전지 납품에 따른 배터리 사업 가치 상승을 반영해야 한다며 목표주가를 33만원으로 상향조정했다.

황유식 NH투자증권 연구원은 7일 보고서를 통해 "2차전지 사업은 적극적인 해외 생산 공장 건설과 생산성 향상에 기반해 수익성이 개선 중"이라며 "앞으로 현대차 전기차 공용 모듈 플랫폼(E-GMP)향 2차전지 납품 시작할 예정이고 글로벌 전기차 기업으로부터 추가 수주 가능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표= NH투자증권

SK이노베이션은 지난해 상반기 헝가리 1공장(7.5GWh)과 중국 1공장(7.5GWh) 가동으로 국내 설비를 포함해 총 생산능력 28GWh를 확보했다. 한국과 헝가리, 중국, 미국 등 글로벌 4개 지역 중심의 단계적 증설로 오는 2023년까지 총 생산능력 60GWh의 규모의 경제를 갖출 전망이다.

황 연구원은 "배터리 부문 매출액 증가가 기대된다"며 "내년 흑자 전환이 추정된다"고 말했다. 이어 "내년 자산유동화를 통해 배터리 사업 투자 자금을 확보할 전망"이라며 "SK아이이티테크놀로지(SKIET) 상장과 윤활기유 사업 지분 매각에 따른 2조~3조원의 현금 유입이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az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