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정치 > 국방·안보

[2020국감] 병무청장 "BTS, 한미동맹 강조 고무적…中 누리꾼들 비판은 거북해"

中 환구시보 보도에 대해서도 "100% 틀렸다"

  • 기사입력 : 2020년10월13일 15:32
  • 최종수정 : 2020년10월13일 15: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하수영 조재완 기자 = 방탄소년단(BTS)이 한 시상식 수상소감에서 한국전쟁과 한미동맹을 강조해 일부 중국 누리꾼들의 비판을 받고 있는 것과 관련, 모종화 병무청장은 13일 "중국 누리꾼들의 이야기가 상당히 거북하다"고 비판했다.

모 청장은 이날 오후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열린 '2020 병무청 국정감사'에서 한기호 국민의힘 의원의 관련 질의에 대해 답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모종화 병무청장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병무청 국정감사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2020.10.13 leehs@newspim.com

앞서 지난 7일 BTS는 한미 친선 비영리재단인 코리아소사이어티의 연례행사에서 한미 우호 관계 증진에 기여한 공로로 밴플리트상을 수상했다.

BTS의 리더인 RM은 미리 녹화된 수상 소감을 통해 "올해는 한국전쟁 70주년으로, 우리는 양국(한국과 미국)이 함께 겪었던 고난의 역사와 많은 남성과 여성의 희생을 영원히 기억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런데 이후 일부 중국 네티즌들이 RM의 소감을 문제삼으며 북한 편에 서서 싸운 중공군의 희생을 인정하지 않았다고 주장하며 비판하기 시작했다. 중국 관영 매체 환구시보는 "'(한미) 양국이 겪었던 고난의 역사'라는 BTS의 수상 소감이 중국 네티즌의 분노를 일으켰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모 청장은 "이번에 BTS가 한미동맹을 강조한 것은 고무적"이라며 "이에 대해 중국 누리꾼들이 이야기한 건 상당히 거북스러운 얘기라고 생각한다"고 반박했다.

이어 '환구시보 보도된 내용이 맞느냐'는 한 의원 질문에도 "100% 틀리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suyoung07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