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한정애 "극우단체, 개천절 집회 신고 건수만 435건…비대면 집회 어떤가"

김영진도 "감염자수 어제 585명, 국민적 노 캠페인 제안한다"

  • 기사입력 : 2020년09월17일 10:23
  • 최종수정 : 2020년09월17일 17:5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보수 성향의 단체들이 코로나19 재확산의 기폭제 역할을 한 8·15 광복절 집회에 이어 10·3 개천절 집회를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은 온라인 비대면 집회를 제안했다.

한정애 정책위의장은 17일 정책조정회의에서 "개천절 집회와 관련해 몇 분들이 헌법에서 보장된 시위의 자유를 보장하라고 신고를 했지만, 헌법 어느 곳에도 공공의 안전과 국민 건강 및 생명을 위협하는 것이 집회 및 시위의 권리라고 명시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 kilroy023@newspim.com

한 정책위의장은 "우리 사회가 현재 비대면으로 모든 것을 진행하고 있다. 외부에서 모인다고 해도 100명 이상 모이지도 못한다"며 "온라인 비대면 집회와 시위를 진행하는 것은 어떤가"고 제안했다.

김영진 원내 수석부대표는 "우리나라는 코로나19 속 방역과 경제의 두 전선을 잘 지켜내고 있는데 전국민적 방역 전에 균열이 될지 걱정"이라며 "극우단체가 개천절 집회 강행을 밝힌 후 서울시에 집회 신고 건수가 435건에 달한다"고 우려했다.

김 부대표는 "정부와 민주당에서 집회 자제를 여러 차례 호소했음에도 반성없이 집회를 강행하는 극우단체는 파렴치하다"며 "감염자 수가 어제 585명에 이르고 막대한 사회 경제적 피해가 발생했으며 국민 건강과 보건의 위협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는 개천절 집회에 대해 생명 건강을 수호하는 안보 차원에서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며 "국민적 노 캠페인을 제안한다. 임대 운행을 거절하며, 이에 반대하는 국민들께서는 온라인 횃불과 해시태그 달기에 동참해달라"고 요청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