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문화 > 문화일반

스타 사생활·연애담만 소비하는 예능, 부작용 없을까

  • 기사입력 : 2020년09월13일 08:10
  • 최종수정 : 2020년09월13일 08: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TV 예능이 스타들의 사생활과 연애담으로 가득찼다. 가족 예능, 연애 리얼리티가 아닌 토크쇼에서도 누군가가 열애 중이라면 출연하지 않은 당사자들의 얘기가 넘쳐난다.

◆ '아이콘택트' '라디오스타'…연애담·과거사로 점철된 예능

최근 채널A 예능 '아이콘택트'에서 토니안, 강남의 과거 앙금을 푸는 장면이 등장하면서, 지나치게 사적인 이야기들을 예능의 소재로 삼았다는 지적이 나왔다.

두 사람은 '아이콘택트'에서 강남의 결혼식에 토니안이 사회자로 참석하겠다고 제안했다가 거절당한 과거사를 얘기하게 됐다. 두 사람은 그간의 오해와 속내를 털어놓고 서로 사과했다. 사연을 가진 이들이 '눈맞춤'을 통해 진심을 전한다는 포맷의 취지는 이해하지만, '이런 얘기까지 시청자들이 알아야하나'라는 반응이 일부에서 나올 법 했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사진=채널A 아이콘택트] 2020.09.11 jyyang@newspim.com

게다가 이날 '아이콘택트'에서는 게스트로 출연한 함소원이 이상민의 과거사를 들추기도 했다. 갑작스런 옛 인연의 안부를 묻자 이상민은 당황스러워하며 "어떤 얘기도 기억이 추억이 될 때까진 시간이 필요하다"면서 구체적 언급을 피해갔다. 사생활을 언급하고 과거사를 들추는 것이 누군가에겐 예능적 재미로 작용할 수 있지만, 누군가에겐 불편함을 안길 수도 있다.

프로그램의 콘셉트와 무관하게 각종 토크쇼에서도 연예인들의 사생활은 끊임없이 소비된다. 누군가의 현재 열애 상대 이야기로 대부분의 방송 분량을 채우는 것은 물론, 과거 연애담을 뜬금없이 소환하기도 한다. 최근에는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이혜성 전 KBS 아나운서의 경우가 그랬다.

이혜성은 현재 방송인 전현무와 열애 중이다. KBS를 퇴사하고 프리랜서로 전향한 그가 출연해 하는 모든 이야기들이 전현무와의 열애로 수렴했다. 당사자는 물론 시청자들 가운데서도 마냥 웃으면서 볼 수는 없는 장면들이라는 반응이 흘러 나왔다. 게다가 전현무는 이미 앞서 한 차례 공개열애의 후폭풍을 겪은 바도 있었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2020.09.11 jyyang@newspim.com

◆ "예능 출연은 모 아니면 도"…친숙한 이미지와 악플을 맞바꿀까

최근엔 특히 가족 예능 프로그램, 연애 리얼리티, 관찰 예능이 인기를 끌면서 연예인들의 사생활 노출 자체를 예능의 소재로 삼기도 한다. 실제로 SBS '동상이몽-너는 내 운명2'이나 TV조선 '아내의 맛' 등은연예인 부부들의 일상과 결혼, 임신, 출산 등 사적이기 그지없는 사연들을 다룬다.

하지만 포맷 자체가 '사생활'을 내건 프로그램조차도 악플 문제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사적인 일상을 공개하고 예능 프로그램 속 이미지로 사랑받던 스타가 한순간에 비호으로 낙인찍히기도 하고, 별거 아닌 행동 하나로 악플러들에게 수많은 트집을 잡히기도 한다.

한 연예기획사 관계자는 "그래서 예능이 모 아니면 도라는 말을 한다"면서 "일단 방송에 나가면 친숙한 이미지가 생기고 관심과 주목도는 높아지지만 감수할 게 많아진다. 좋기만 할 수가 없다"고 예능 포맷을 막론하고 조심스러운 이유를 얘기했다.

과도하게 사생활과 과거사가 노출되면서 악플에 쉽게 시달린다는 덴 이미 많은 이들이 공감하기도 했다. 지상파 방송의 한 예능 관계자는 "어떻게 보면 가장 쉬운 길이다. 예능에서 열애중인 상대 얘길 하는 건 시청자들의 1차원적인 궁금증을 해소해준다. 시청률도 잘 나온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만 그 이후의 일들이 문제다. 출연자도, 제작진도 고민이 필요하다"라고 덧붙였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