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최헌규특파원의 금일중국] 코로나 지옥 나온 중국, 마스크 벗은 중국인

'사회적 거리 대신 함께하는 소비' 독려
코로나19와의 승전 자축 유공자 표창
생산 소비 레저 활동에 코로나 흔적 싹~

  • 기사입력 : 2020년09월07일 17:56
  • 최종수정 : 2020년09월09일 15: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6일 아침 중국 수도 베이징 지하철 5호선 후이신시제베이커우(惠新西街北口)역 구간. 일요일 오전 7시가 채 안된 이른 시간인데도 시내로 진입하는 지하철 안이 입추의 여지 없이 붐빈다. 모두가 사무실과 시장, 도서관으로 향하는 발걸음이다. 동행한 중국 친구는 코로나19 이후 최근들어 경제와 주민 활동에 평일과 주말 구분이 없어졌다고 설명했다.

인구 이동과 주민 활동으로 만 보면 중국 경제 사회는 코로나 발생 이전으로 완전히 돌아갔다. 신규 확진자 발생 상황으로 봐도 중국의 코로나19는 사실상 소멸 국면을 맞은 것으로 보여진다. 중국에서는 9월 6일 24시 까지 22일째 본토 발생 신규 확진자가 단 한명도 나오지 않았다.

중국내 도시간 여행 출장에서 격리나 핵산검사 음성 증명서가 어느새 낯선 용어가 돼 버렸다. 불과 한달도 안된 일이다. 지난 8월 28일 밤 산시(山西)성에 있는 오대산으로 가는 길.  베이징에서 허베이(河北), 산시(山西)성을 지나는 버스는 5시간이 넘는 긴 여행시간 동안 전혀 '코로나 교통 통제'를 받지 않았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행인들이 베이징 중관촌 거리의 야외 공연 행사를 지켜보고 있다.  2020.09.07 chk@newspim.com


마스크도 지하철이나 버스안 영화관 등 특별한 곳이 아니면 착용을 강제하지 않는다. 탁 트인 거리와 공원, 야외활동에서는 마스크를 벗는 사람들이 하나둘 늘어나고 있다. 위챗 건강증명서, 체온 측정 등은 딱히 비상시기라서가 아니라 오피스 건물과 지하철 등 다중 집합장소의 일상적 예방 활동으로 굳어졌다. 

중국은 2019년 12월 31일 우한 환자 발생으로 시작된 코로나19 확산세가 멈췄다고 판단하고 있다. 9월 8일 오전 10시 중국은 시진핑 국가주석이 참석한 가운데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코로나방역 퇴치 유공자(단체)에 대한 대대적인 표창장 수여식을 갖는다.

시장과 거리에는 다시 활기가 돌고 있다. 6월 코로나19 집단 감염으로 폐쇄됐던 베이징 신파디(新發地) 시장은 6일 전면 재개장 했다.

코로나로 멈첬던 중국의 시계가 경제 사회 전분야에 걸쳐 다시 정상적으로 작동하기 시작했다. 중국은 9월 9일 까지 6일간 일정으로 베이징 국제 서비스무역교역회를 열고 있다. 코로나19 이후 최대 규모 오프라인 경제무역 행사로 불과 한달전만해도 꿈도 꿀 수 없는 일이었다.

시내 주요 거리, 식당 대형 마트 영화관 등 유통가 관광 유원지에 사람이 넘치고 캠퍼스는 다시 문을 열고 있다. 등산 마라톤 등 야외 레저 스프츠 행사도 허용되고 있다. 단체 여행도 조만간 전면 개방 될 전망이다. 8월 마지막 주말인 29일 중국 최대 불교 성지인 산시(山西)성 오대산 정상의 사찰들은 전국서 몰려든 신도들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6일 베이징 경서고도 산악마라톤 행사장에서 참가자들이 출발 시간을 점검하고 있다.  2020.09.07 chk@newspim.com

6일 낮 베이징 서쪽 먼터우거우구에 위치한 '베이징판 차마고도' 경서고도(京西古道). 코로나 이후 처음으로 베이징 산악마라톤 대회가 열렸다. 불과 2~3개월 여전 코로나 확산세를 잡기 위해 깊은 산속 등산로 까지 모두 폐쇄했던 그런 모습이 아니다. 언제 코로나를 겪었냐는 듯 사람들 열굴에는 생기가 돌고 행사장에는 활력이 넘친다.

중국을 대표하는 스타트업의 메카 베이징 중관촌 거리도 활기를 되찾았다. 6일 저녁 베이징 신동방 건물 인근에는 수개월 동안 자취를 감췄던 '거리공연'이 펼쳐지고 인파가 거리를 가득 메웠다. 바로 옆 식보가(食寶街) 먹거리 촌, 한식당 '탄탄대로' 직원은 최근 한달 영업 상황은 코로나 발생 이전으로 회복이 됐다고 소개했다.

다만 중국이 코로나에 대한 경계감 까지 완전히 늦춘 것은 아니다. 중국은 날씨가 추워지면 다시 확산할지 모를 바이러스 대응에 철저할 준비를 하고 있다는 소식이다. 코로나19 백신 개발도 빠르게 추진, 연말을 전후로 효능과 언전성이 검증된 결과물이 나올 예정이다.

서방 사회는 의술이 뛰어난 것도 아닌데 인구 14억의 중국이 어떻게 이렇게 빨리 코로나19를 퇴치했는지 궁금해한다. 은근히 통계가 맞는 지에 대한 의구심도 내비춘다. 이에 대해 중국은 코로나 퇴치를 위한 사회 통제, 생산중단, 인구 이동 및 주민활동 제한, 사회 구성원의 희생 등에서 중국 만큼 큰 댓가를 치른 나라가 있냐고 반문한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6일 베이징 중관촌의 유명 먹자촌인 식보가의 한 식당에서 주민들이 음식을 주문하고 있다.  2020.09.07 chk@newspim.com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