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중국 '직장 배급' 부활, 이익보다 일자리 다급 국유은행 무더기 채용

  • 기사입력 : 2020년08월27일 17:54
  • 최종수정 : 2020년08월27일 17: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올여름 사상 최대 규모의 졸업생이 대학 문을 나서는 가운데 중국 국유은행들이 대졸생 채용을 대폭적으로 확대하고 있다고 중국 매체 허쉰왕(和迅網)이 27일 보도했다.

허쉰왕은 올 여름 작년보다 40만 명 늘어난 874만 명이 대학문을 나선다고 밝히고 국유은행들이 코로나19 영향으로 영업이 어려운 중에도 일자리를 늘리기 위해 어느때 보다 많은 신입사원을 채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중국 최대 국유 상업은행인 궁상(工商)은행은 올해 대학 캠퍼스 채용규모를 1만 8000명으로 늘렷고, 젠서(建設) 은행도 작년보다 1만 3000명 늘어난 1만 6000명 이상을 뽑기로 했다.

중국은행도 대졸 신규 채용을 작년에 비해 15% 증가한 1만 명으로 늘리기로 했다.

허쉰왕은 궁상은행 젠서은행 중국은행 교통은행 농업은행 등 5대 국유은행의 종 종업원수가 2019년 말 165만 명이라며 당초 올해 신규로 4만 4000명을 뽑으려 했으나 졸업시즌을 목전에 두고 채용규모를 당초 계획 보다 늘렸다고 밝혔다.

대형 국유은행들은 채용 공고에서 정부가 밝힌 '6개 안정, 6개 보장' 정책에 적극 호응, 2021년 졸업생과 코로나19 영향으로 첫 직장을 잡지 못한 2020년 여름 대학 졸업생들을 대상으로 신입 행원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중국 대학생 취업보고서에 따르면 진학과 출국및 유학(군입대는 취업으로 분류) 등을 고려하면 올해 대학생 일자리 희망 수요가 705만 명에 달하며 여기서 다시 공무원 시험과 창업 등을 제외하면 590개 일자리가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사진=바이두] 2020.08.27 chk@newspim.com

중국에서 가장 규모가 큰 은행인 궁상은행은 25일 '2021년도 채용공고'에서 38개 국내 분행과 15개 직속기구 자회사 인력 수요를 포함해 모두 1만 8000명을 채용한다고 밝혔다.

젠서은행도 20일자 행원 채용 공고에서 2020년과 2021년 대졸생을 대상으로 1만 6000명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이밖에 중국은행도 올해 1만명의 신규 행원을 채용하기로 했고 농업은행도 26일 4500명의 대졸 직원을 채용하기로 했다.

업계 인사는 올해 국유은행들이 채용을 확대되하 것은 정부의 일자리 확대 취업 안정 요구에 부응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실제로 대형 국유 상업은행들의 2020년 상반기 이익은 코로나19 영향으로 거의 대부분 마이너스 성장세를 나타냈다. 국유은행들의 순이익은 약 12% 정도 감소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허쉰왕은 업계 인사를 인용, 사회적 책임을 수행하고 '6개 안정, 7개 보장' 이라는 정부 정책에 부응하기 위해 대졸 채용 인원을 대폭 늘리는 것이라고 전했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