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경제특구 40돌, 중국 개혁개방의 메카 선전은 지금...

40년전 총생산 2억에서 2조위안으로
화웨이의 고향 대대적 띄우기 나서 눈길
'기술굴기 동요없다' 미국에 우회 대답

  • 기사입력 : 2020년08월26일 16:28
  • 최종수정 : 2020년08월26일 16: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중국 선전(深圳)은 화웨이를 낳고 화웨이는 선전을 '중국의 자랑, 디지털 스마트' 도시로 만들었다. 미중 신냉전 상황에서 미국의 집중 공격을 받고 있는 화웨이의 고향 선전이 경제 특구 40돌을 맞은 가운데 도시의 영광을 찬양하는 찬사가 쏟아지고 있다. 

미국 제재의 타깃이 된 또다른 인터넷 IT기술 기업 텐센트(웨이신)도 선전에서 나고 자란 기업이다. 화웨이와 텐센트를 잉태한 선전은 누구나가 인정하듯 중국 기술 굴기의 상징이자 중국 경제 발전의 버팀목이 돼왔다.

선전은 혁신 도시라는 영예와 함께 중국의 최 첨단 과학기술 도시로 꼽힌다. '중국판 실리콘 밸리'라는 별명도 얻고 있다. 선전은 인재와 창의 물류 기술이 고이는 우물과 같은 곳이다.

기자가 2017년 네번째로 선전을 찾았을 때 현지 IT기업 인사는 "중국 경제와 기술 굴기에 기여한 '영예의 전당 도시'를 뽑는 다면 선전이 단연 1위에 오를 것"이라고 들려줬다.

2020년 8월 26일로 선전이 경제특구 설립 40년을 맞았다. 40년 전인 1980년 8월 26일 만해도 선전은 누구도 주목하지 않는 작은 어촌 마을에 불과했다. 선전이 1호 경제특구가 된 것도 아주 편벽한 곳이어서 혹여 특구실험이 실패해도 수도 베이징에 타격이 없을 것이란 지도부의 판단 때문이었다고 한다.

'덩샤오핑(鄧小平)의 발명품' 경제특구는 요술 방망이 었다. 경제특구의 깃발을 꼿자 바다가 메워져 개발구가 되고 그곳엔 하늘을 찌를 듯한 빌딩숲이 들어섰다. 실제 선전에는 현재 높이 100미터 이상의 마천루들이 1000개에 육박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선전 경제의 주춧돌인 난산(南山)구 소프트웨어 산업기지, 화룬 선전만 스포츠 센터, 선전만 항구 등의 자리는 예전에 모두 바다였다. 고 성장이 한창이던 때는 자고 일어나면 마천루가 하나씩 생겨났다는 얘기도 들린다.  

경제 특구는 사회주의에서 잠자던 중국인들의 상인 기질, 시장경제 유전자를 깨워 일으켰다. 가시 철조망으로 둘러쳐진 경제특구는 사회주의 안의 작은 '자본주의(시장경제) 섬'이었다.

중국 매체 21세기 경제보도는 26일 당시 선전 특구에선 직장(단위)도 배분이 아니라 채용으로 바뀌었고 임금체계와 사회 보험도 시장 경제식으로 바뀌었다. 모두가 철조망 밖 대륙에선 상상 조차 할수 없는 일들 이었다.

경제사회 전 부문에 걸쳐 개혁이 가속화됐고 사람들은 빠르게 경쟁과 인센티브에 적응해 갔다. "시간이 돈이고 효율은 생명이다". 공장 벽에는 이런 구호가 나붙었고 생산은 비약적으로 증가했다. 급기야 선전의 눈부신 경제 성장은 '선전 속도'라는 조어를 만들어 내기까지 했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사진=바이두] 2020.08.26 chk@newspim.com

개혁개방 초 경제특구 지정의 해인 1980년 30만 명에도 미달했던 선전 인구는 2019년 기준 1340만 명을 넘어섰다. 실제 관리 인구는 2000만 명을 넘는다. 40년 전 2억 위안에 불과했던 선전 국내총생산(GDP)은 2019년 기준 2조 6900억 위안으로 팽창했다.

선전 도시 인프라에 천지개벽의 변화가 일어났다. 선전은 중국에서 드물게 도시화율이 100%에 이르고 있다. 선전 항구는 콘테이너 처리 능력으로 세계 3위, 아시아 최대 육로 통관 항구다. 선전은 도시 평가기관 GaWC의 2020년 도시 랭킹에서 9위에 올라있다.

40년 전 경제특구 개설 당시만 해도 선전은 플라스틱 그릇이나 만들고, 전자 공업 이래야 조악한 소형 라디오 정도나 조립하던 저급 수출 제조 기지였다. 지금은 인터넷 정보서비스와 응용 소프트웨어 개발, 인터넷 게임 서비스가 선전 경제를 떠받치는 핵심 지주 산업이 되고 있다.

중국 사회는 미중 무역갈등이 격화하는 속에 최근 몇주간 특구 40돌을 맞는 '선전 축하' 에 유난히 열을 올리고 있다. 선전은 미국이 대중 기술 제재의 타깃으로 삼고 나선 화웨이와 텐센트 등이 탄생한 곳이자 중국 기술 굴기의 심장부와 같은 도시다. 

중국 당국이 화웨이의 모태인 선전을 띄우고 나선 배경에는 미국의 압력에 아랑곳 하지 않고 중국 기술 굴기가 원래처럼 마이웨이의 길을 갈 거라는 중국의 의중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선전 생일축하(深圳 生日快樂!)'. 선전 경제 특구 40주년인 8월 26일 오전 이런 제목의 인민망 SNS 선전물이 기자 위챗에 까지 전달됐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