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거리로 나온 젊은 의사들…"전공의 수련 환경 개선이 우선"

단체행동 나선 전공의들...SNS 손글씨 캠페인·헌혈 릴레이도 병행

  • 기사입력 : 2020년08월07일 16:03
  • 최종수정 : 2020년08월07일 16: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경민 기자 = 젊은 의사들이 잘못된 의료체계를 바로잡겠다며 병원을 벗어나 거리로 나왔다. 이들은 의대 정원 확대 등 정부 방침이 곧 의료비 증가로 이어질 것이라고 우려하며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위해서라도 전공의 수련 환경 개선이 우선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는 7일 오후 2시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공원 인근에서 서울·경기·인천 야외집회를 열고 "의료계와 대화 없이 진행된 의료정책들에 대한 전면 재검토를 요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집회에는 주최 측 추산 6000여명이 운집했다.

여의도공원 일대엔 집회 시작 전부터 수많은 인파가 몰려 인산인해를 이뤘다. 대전협 관계자는 "서울·경기·인천 소속 전공의 70% 정도가 참여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집회가 진행되는 사이에도 참석자들이 늘며 긴 줄을 이었다.

이들은 우선 정부가 의대 정원을 연간 400명씩 증원해 향후 10년 동안 총 4000명을 늘린다고 발표한 것에 대해 강력 반발했다.

이경민 대전협 수련이사는 "일본에서도 지역불균형을 해소하기 위해 의대생 정원을 1000여명 늘렸지만, 의사들이 의료 취약지로 가긴커녕 의료비 증가로만 이어졌다"며 "또 지금 있는 인원도 관리되지 않는 상황에서 부실한 수련을 받은 의사들이 나온다는 것은 우리나라 보건의료를 위협하는 길"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부실 의대, 의료 전달 체계, 수가 문제 등 아직 해결되지 않은 의료계 현안들이 수두룩하다"며 "현안을 먼저 해결한 뒤 정확한 추계를 통해서 (의대 증원) 정책을 다시 생각해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전공의들이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와 공공의대 설립에 반대하며 24시간 동안 집단휴진에 돌입한 7일 오후 서울 여의도공원 앞 도로에서 인턴과 레지던트 등으로 구성된 대한전공의협의회가 집회를 열고 있다. 2020.08.07 yooksa@newspim.com

김진현 대전협 부회장은 "근로 공백을 메우는 게 아닌, 전문 수련을 할 수 있도록 해달라"며 "전공의 수련 환경이 개선되지 않는다면 의료 환경은 개선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안전성과 유효성이 검증되지 않은 첩약(한약) 급여화 반대 ▲전공의가 포함된 의료정책 수립·시행 ▲수련 비용 지원 및 지도 전문의 내실화 등 전공의 수련 국가책임제 도입 등을 요구했다. 

이날 집회는 수련 중인 인턴·레지던트를 포함해 의대생과 의학전문대학원생도 참여했다. 서울·경기·인천 외에도 제주, 강원, 대전·충청, 대구·경북, 부산·울산·경남, 광주·전남, 전북 등 전국 각지에서 개최됐다.

코로나19 여파로 집회 참가자들 구호 제창 대신 박수로 결의를 다졌다. 저마다 정부 정책에 반대하는 피켓을 든 채였다.

대전협은 야외집회와 함께 이날부터 24시간 총파업, 성명서를 손으로 필사해 인증하는 SNS 집단행동, 철야 토론회, 헌혈 릴레이 등 다양한 항의 활동을 진행할 계획이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전공의들이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와 공공의대 설립에 반대하며 24시간 동안 집단휴진에 돌입한 7일 오후 서울 여의도공원 앞 도로에서 인턴과 레지던트 등으로 구성된 대한전공의협의회가 집회를 열고 침묵시위를 하고 있다. 2020.08.07 yooksa@newspim.com

 

km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