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외신출처 > 로이터

[미국대선] "이젠 바이든 믿는다" 격차 10%p 이상으로 확대

WSJ/NBC 전국여론조사, 바이든 51% vs 트럼프 40%
퀴니피액대 여론조사 바이든 52% vs 트럼프 37% 격차
리얼클리어폴리틱스 여론조사, 바이든 8.6%포인트 앞서

  • 기사입력 : 2020년07월16일 08:17
  • 최종수정 : 2020년07월16일 09: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기 기자 =2020년 올해 미국대선에서 민주당 후보로 사실상 확정된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지지율이 전국 여론조사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최대 15%, 최소 8.6% 앞섰다. 

주목할 점은 전국 여론조사에서 바이든이 처음으로 트럼프를 경제분야 국정운영에서 앞섰다는 사실이다. 또 바이든은 플로리다 등 모든 경합주(스윙스테이트)에서도 트럼프를 따돌리고 있는 것도 눈에 띈다.

15일(현지시간) NBC와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양사가 공동 실시한 전국 여론조사에서 바이든에게 투표하겠다는 유권자가 51%, 트럼프에게 투표하겠다는 유권자는 40%로 나타났다. 지난달 조사에서 7%포인트였던 격차가 11%포인트로 늘었다.

트럼프의 대통령 업무 지지도는 42%, 비지지도는 56%로 나타났다. 지난달 조사때보다 지지도가 3%포인트 하락했다. 지지도 42%는 지난 2018년 4월이후 최저이다.

이번 조사에서 유권자들의 대부분이 트럼프 대통령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대응에 불만을 나타냈다. 59%가 트럼프의 코로나 19 대응을 '지지하지 않는다'고 답했고, '지지한다'는 37%에 불과했다.

특히 응답자의 무려 72%가 "미국이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답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의 경제정책에 대해선 '지지한다'가 54%로 과반을 넘었다.

블룸버그통신은 "트럼프의 유일한 강점 경제분야에서도 이제는 바이든에 뒤쳐졌다"면서 "50%이상의 유권자가 바이든이 미국 경제 운영에서 더 잘할 것으로 이제는 믿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날 퀴니피액대학의 전국 여론조사 결과도 공개됐다. 여기서도 바이든 지지율은 52%로, 37%에 머문 트럼프 보다 15% 포인트 높게 나타났다.

이번 퀴니피액대학의 전국 여론조사는 특별한 의미를 가진다. 국정운영 경제분야에서 처음으로 트럼프가 바이든에 뒤진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또 리얼클리어폴리틱스 전국 여론조사에서도 바이든은 트럼프에 8.6%포인트 앞서는 것으로 드러났다.

더구나 민주당과 공화당간에 치열한 경쟁이 일어나는 경합주에서도 최근 바이든의 우세는 지속되고 있다. 경합주 여론 조사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지지율은 역대 최저치를 다시 썼다.

이날 발표된 CNBC와 체인지 리서치의 공동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바이든 전 부통령은 6개 경합주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모두 앞섰다.

애리조나주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은 51%의 지지율을 얻어 45%에 그친 트럼프 대통령보다 우세했으며 플로리다주에서도 50%로 43%의 트럼프 대통령을 앞섰다.

미시간주에서는 바이든 전 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각각 48%와 42%의 지지율을 기록했으며 노스캐롤라이나주에서는 47% 대 46%, 펜실베이니아주에서는 50% 대 42%, 위스콘신주에서도 48% 대 42%를 나타냈다.

오는 11월 재선에 도전하는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도는 6개 경합주에서 역대 최저치로 떨어졌다.

CNBC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빠르게 급증하고 있는 애리조나주와 플로리다주와 같은 경합주의 유권자들이 11월 백악관의 새 주인을 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6개 경합주에서 4332명의 유권자를 대상으로 지난 10~12일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1.5%포인트다.

조 바이든 전 미국 부통령 [사진= 로이터 뉴스핌]

 

0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