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SW

네이버웹툰 '유미의 세포들·연의 편지·나노리스트' 애니메이션으로 재탄생

  • 기사입력 : 2020년06월19일 13:52
  • 최종수정 : 2020년06월19일 13: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네이버웹툰의 인기작들이 애니메이션으로 재탄생한다.

네이버웹툰은 자회사 스튜디오N을 통해 인기 웹툰인 '유미의 세포들', '연의 편지', '나노리스트' 등 3개 작품을 애니메이션으로 제작한다고 19일 밝혔다.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네이버웹툰의 인기작 '유미의 세포들', '연의 편지', '나노리스트'가 애니메이션으로 재탄생한다. [제공=네이버웹툰] 2020.06.19 yoonge93@newspim.com

이번 애니메이션 제작은 '쌉니다 천리마마트', '타인은 지옥이다' 등의 웹툰 원작 드라마를 만든 바 있는 스튜디오N과 국내 유명 프로덕션과의 협업으로 이뤄진다.

극장용 장편 애니메이션 '레드슈즈'를 제작한 싸이더스 애니메이션이 '유미의 세포들'을, 방탄소년단의 세계관을 토대로 한 글로벌 웹툰 '화양연화 Pt.0 SAVE Me'의 제작사로도 알려진 리코가 '연의 편지'를 각각 극장용 장편 애니메이션으로 제작한다. 마지막으로 '뽀롱뽀롱 뽀로로', '꼬마버스 타요' 등을 활발히 제작하고 있는 스튜디오게일이 '나노리스트'를 시리즈 애니메이션으로 제작하게 된다.

네이버웹툰은 기존의 드라마화, 영화화 등의 영상화 작업에 머물지 않고, 자사 IP의 애니메이션화를 통해 웹툰 작품들의 2차 영상 콘텐츠 사업의 범위를 점차 넓혀 나가는 한편, 기존 유아동 타깃 위주의 한국 애니메이션 시장의 저변을 확대해 나가며 다양한 콘텐츠 개발에도 앞장설 계획이다.

권미경 스튜디오N의 대표는 "네이버웹툰의 대표작들을 애니메이션화하는 것은 업계의 오랜 숙원이자 꿈의 프로젝트"라며 "빼어난 역량의 프로덕션과 협업하는 만큼, 원작 웹툰의 매력을 고스란히 살리는 한편 애니로 작품을 접하는 새로운 팬들도 적극 공략할 예정"이라고 했다.

yoonge9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