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종합] 통일부 "북한 연락사무소 폭파, 비상식적…응분의 책임 져야"

서호 남북공동연락사무소 남측 소장 긴급 브리핑
"판문점 선언 위반…국민 뿐 아니라 전세계 경악"

  • 기사입력 : 2020년06월16일 19:50
  • 최종수정 : 2020년06월16일 19: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남측 소장인 서호 통일부 차관은 16일 북한의 일방적 연락사무소 폭파와 관련해 "비상식적 행위"라며 유감을 표명했다.

서 차관은 이날 긴급 브리핑을 통해 "북측이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건물을 일방적으로 폭파한 것은 남북관계에서 전례를 찾을 수 없는 행위"라며 "이에 깊은 유감을 표하고 강력히 항의한다"고 밝혔다.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남측 소장인 서호 통일부 차관은 16일 북한의 일방적 연락사무소 폭파와 관련해 "비상식적 행위"라며 유감을 표명했다.[사진=e브리핑 영상 캡처]

그는 그러면서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파괴는 2018년 판문점 선언의 위반"이라며 "또한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구성·운영에 관한 합의서의 일방적 파기"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동안 북측의 거친 언사와 일방적 통신 차단에 이은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파괴는 우리 국민뿐만 아니라 전 세계를 경악시켰다"고 지적했다.

서 차관은 "특히 6·15 공동선언 20주년 다음 날 벌어진 이러한 행위는 한반도 평화를 바라는 모든 사람들의 염원을 저버리는 것"이라며 "북측은 이번 행동에 대해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서 차관은 긴급 브리핑 후 기자들과 만나 '북측에 손해배상 책임을 물을 것인가'라는 질문에 "모든 상황을 열어 놓고 여러 가지를 검토해보겠다"고 말했다.

앞서 북한은 이날 오후 2시50분께 연락사무소 건물을 폭파했다. 특히 폭파 2시간여 만에 관영 매체를 통해 북한 주민들에게도 관련 소식을 전했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