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코로나19] "구충제 '이버멕틴', 48시간 내 바이러스 복제 방해"

호주 당국 "이버멕틴 자가 치료에 이용하지 말라" 경고

  • 기사입력 : 2020년04월06일 08:04
  • 최종수정 : 2020년04월06일 11: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구충제인 '이버멕틴'(Ivermectin)이 코로나19(COVID-19)를 억제하는 데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고 미국 테크타임스와 영국 데일리메일 등 주요 외신이 지난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호주 모나시대학의 연구진은 실험을 통해 이버멕틴이 48시간 안에 코로나19의 복제를 방해할 수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 실험은 건강한 세포들을 2시간 동안 코로나19에 감염된 상태로 뒀다가 이후 이버멕틴을 주입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실험에 따르면 이버멕틴이 단 한 번만 투약됐음에도 첫 28시간 동안 바이러스의 RNA(리보핵산)이 상당 부분 줄었으며 48시간이 지났을 때는 99.8%가 사라졌다. 사흘째 되는 날 코로나19가 완전히 없어졌다.

이번 실험을 이끈 카일리 바그스타프 박사는 "이버멕틴이 안전한 약으로 매우 널리 사용되고 있다"며 "얼마나 복용해야 인간에게 효과적일지는 알아내야 한다. 그것이 다음 단계"라고 말했다.

다만 호주 보건당국은 이버멕틴을 이용해 코로나19 자가 치료에 사용하지 말라고 경고했다고 영국 언론 메트로가 5일 보도했다. 당국은 약물이 부적절하게 사용되면 사망에 이를 수 있다고 했다.

한 감염환자로부터 분리해 낸 코로나19(사스-코로나바이러스-2(SARS-CoV-2)) 바이러스 입자의 투과전자현미경 사진. 미국 메릴랜드주 포트데트릭의 미국 국립알레르기·감염병연구소(NIAID) 통합연구시설(IRF)에서 사진 처리 작업이 이루어졌다. [사진=NIAID] 2020.03.30 herra79@newspim.com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