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뉴스핌

정치 통일·외교

속보

더보기

日 거주 한인들 "일본 여행 규제? 오히려 반한 감정 만들까 걱정"

기사입력 : 2019년08월07일 15:44

최종수정 : 2019년10월22일 10:59

재일민단 관계자 "韓 정부 믿어, 어려움 있지만 극복할 것"
주일한국문화원은 지금도 인기…日 각의 날에도 영화상영

[서울=뉴스핌] 허고운 기자 = "한국에선 일본 여행을 규제하자는 말도 나오는데 실현가능성을 떠나서 오히려 여기 사람들의 반한(反韓) 감정을 부추기지 않을까 걱정이다. 한국에서 걱정하는 것보다 현지에선 한일 갈등이 크게 체감되지 않는다."

재일동포 단체인 재일본대한민국민단(민단)의 한 관계자는 7일 일본에 거주하는 한민족으로서 최근의 한일 갈등을 어떻게 보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이 같이 말했다. 한일관계 탓에 한인이 현지에서 피해를 볼 수 있다는 우려를 생각하면 의외의 대답이었다.

한류스타 상품을 파는 '한류플라자'와 한국식품판매점 '총각네' [사진=오영상 전문기자]

◆일본 '여행금지'는 사실상 불가능

민단 관계자는 "한국 정부에서 공식적으로 일본 여행 규제를 결정한 것도 아니고, 이와 비슷하게 일본 제품 불매운동, 도쿄올림픽 보이콧 등도 민간에서 말하지만 정부가 정한 것이 아니다"며 "우리는 이런 소식에 크게 신경쓰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또 "우리는 한국정부를 믿고 상황이 좋아지기를 기다리고 있다"며 "지금은 양국에 약간의 어려움이 있더라도 과거에도 그래왔던 것처럼 다시 사이가 좋아질 것으로 믿는다"고 강조했다.

일본 여행 규제 조치는 최근 일본제품 불매, 일본여행 거부 움직임이 진행 중인 가운데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서 정부에 전달한 대응방안이다.

이에 외교부는 지난 6일 "필요하면 해외안전여행 홈페이지에 안전공지 게재, 추가적 안전문자 발송, 여행경보 발령 등의 조치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여당은 일본여행 규제가 방사성 물질 검출 등으로 국민 안전을 위협할 수 있기 때문에 필요하다고 주장했으나, 도쿄를 여행금지구역으로 설정하자는 의견도 있는 만큼 사실상의 보복조치로 해석된다.

현재 외교부는 1단계 여행주의(남색경보), 2단계 여행자제(황색경보), 3단계 철수권고(적색경보), 4단계 여행금지(흑색경보)로 구분해 여행경보를 발령하고 있다.

경보가 발령되면 여행이 금지되고 체류자도 즉시 대피하거나 철수해야하는 흑색경보가 내려진 나라는 이라크, 예멘, 리비아, 소말리아, 아프가니스탄, 시리아, 필리핀(일부 지역) 뿐이다.

이들 지역은 모두 내전이나 테러로 치안이 극도로 불안한 지역이다. 일본을 동일선상에 놓는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는 의견이 많다. 

현재까지 일본엔 2011년 방사능 유출 사고가 일어난 후쿠시마 반경 30km 이내에 적색경보가 내려진 정도다. 지난해 기준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은 754만명, 일본 내 거주하고 있는 재일 한국인은 45만여명이다.

지난 7월 6일 일본 도쿄의 한국문화원에서 열린 'K-POP 콘테스트 2019 일본전국대회' 참가자들의 공연장면. [사진 = 주일한국문화원]

◆日, 한일갈등 감정적 동요 적어

민단 관계자는 일본의 일반인들은 최근 한일 갈등을 '정부 간의 다툼'으로 생각하고 있으며, 이 문제에 감정적으로 동요하는 이들도 극히 일부에 지나지 않는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물론 최근 일본에서 한국을 보는 시선이 이전과 완전히 같다고는 말할 수 없지만 혐한론자들은 항상 있어왔고 최근에 더 늘었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며 "생각보다 여기 분위기는 나쁘지 않고 우리도 피해를 받은 일이 딱히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최근에도 한국의 국회의원들이 일본을 찾았듯이 각계에서 한일 갈등 해소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면서 "만약 한국과 일본이 서로 감정적으로 비판하며 양국 관계가 험악해진다면 피해는 결국 양국 국민들이 보는 것"이라고 호소했다.

한국문화 알리기 선봉에 선 주일 한국문화원의 한 관계자도 "국민적으로 반일 전선에 있는 한국과 달리 일본에선 대다수 국민들이 한일 갈등에 별로 관심이 없다"고 전했다.

한국문화원 관계자는 "이곳엔 한국문화에 관심이 많은 분들이 주로 찾는 곳이기 때문에 일본 전체 분위기를 반영하지 않을 수도 있다"고 전제하면서도 "방문자수가 전혀 줄지 않았고 우리 행사는 보통 참석자를 선착순으로 접수하는데 지금도 항상 인기가 많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한국문화원에서는 현재 '백제역사유적지구 사진전시회' 상설행사가 진행 중이며, 연말까지 각종 전시·공연 행사 일정이 빈틈없이 잡혀있다. 일본 정부가 각의를 열어 화이트리스트(수출심사 우대국) 한국 제외를 결정한 지난 2일에도 여기서 열린 한국영화 '곡성' 상영회는 만석을 이뤘다.

한국문화원 관계자는 "민간·문화교류를 바탕으로 한일관계의 전반적인 면이 모두 좋아졌으면 하는 생각이 있다"며 "문화원이 일본 도쿄에서 이 역할을 앞으로도 수행하겠다"고 덧붙였다.

heogo@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끝날 때까지 끝난게 아니다"... 루나의 숨겨진 폭탄 '파생상품' [서울=뉴스핌] 이정윤 홍보영 기자= 루나와 테라USD가 가상자산거래소에서 거래된 현물 상품외에 장외에서 '파생상품'으로도 변형돼 투자된 것으로 나타났다. 파생상품의 설계나 안정장치가 검증되지 않아, 루나 폭락 피해가 더욱 확산될 전망이다.  ◆루나-테라 폭락에 파생상품도 '타격' 지난 10일 루나가 최고 10만원에서 0.5원까지 폭락하며 전세계 주요 거래소에서 상장폐지되자, 관련 파생상품들도 퇴출되기 시작했다. 지금까지 알려진 루나와 테라 파생상품은 루나PERP, 앵커, 미러, 테라ETP 등으로, 가상자산거래소 FTX를 시작으로 거래를 중단시키거나 상장폐지시켰다.  증권시장에서 루나 관련 상품도 상장폐지 위기에 놓였다. 지난 12일 스위스 증시에서 거래되는 21셰어즈 테라ETP는 2022-05-19 13:15
사진
'강원' 이광재 36.8% vs 김진태 53.7%...16.9%p 차이 [서울=뉴스핌] 박성준 기자 = 6·1 지방선거를 보름도 남기지 않은 가운데 강원도지사 여론조사에서 김진태 국민의힘 후보가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오차범위 밖에서 앞서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7일 나왔다.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에 의뢰해 지난 15~16일 강원도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남녀 838명을 대상으로 강원지사 후보 지지율을 조사한 결과 김진태 후보(53.7%)가 이광재 후보(36.8%)를 16.9%p 차이로 오차범위 밖에서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지후보 없음이 6.9%, 잘 모름이 2.6%로 뒤를 이었다. 2022-05-18 06: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