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뉴스핌

"퇴직연금 수수료 낮춰라"…금투업계 경쟁 '활활'

기사입력 : 2019년06월20일 14:29

최종수정 : 2019년06월20일 15:23

DB형 수수료, 미래 0.17~0.45%·신한 0.18~0.43%
"업계 최저수준"·"퇴직연금 시장 변화 지속될 듯"

[서울=뉴스핌] 장봄이 기자= 금융투자업계에 퇴직연금 수수료 인하 바람이 불고 있다. 이달 미래에셋대우가 퇴직연금 수수료를 최대 30% 인하한 데 이어, 신한금융투자는 그룹을 중심으로 일부 수수료 면제를 결정했다.

20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미래에셋대우는 이달 퇴직연금 확정급여형(DB) 수수료율을 최대 30% 낮춰 구간별로 0.17~0.45% 차등 적용하기로 했다. 최저 구간인 적립금 50억원 미만의 경우 수수료율은 0.45%로 업계 최저 수준이다. 

세부적으로는 100억~200억원 미만 구간이 0.32%, 200억~300억원 미만 0.30%, 300억~500억원 미만 0.28%, 500억~1000억원 미만 0.25%, 1000억~1500억원 미만 0.20% 등을 적용했다. 최고 구간인 3000억원 이상의 경우 0.17%로 수수료율이 가장 낮다.

퇴직연금은 회사가 근로자 재직기간 동안 금융기관에 퇴직금을 적립하고 근로자는 퇴직할 때 금융기관으로부터 일시금 또는 연금으로 선택해 받을 수 있는 제도다. DB형의 경우 근로자가 받는 퇴직금은 사전에 정해져 있어 안정적이고, 확정기여형(DC)은 개인 운용실적에 따라 퇴직금이 변동된다. 이 때문에 대부분 근로자들이 DB형에 가입돼 있다. 

퇴직연금 제도가 활성화되면서 올해부터 10~30인 미만 사업장도 퇴직연금 가입 대상에 포함되기 때문에 기업 가입률을 높이기 위한 금융투자회사들의 경쟁이 치열할 수 밖에 없다. 또 지난해 190조원 규모로 커진 퇴직연금은 꾸준한 성장 가능성이 예상되는 시장이다. 정부도 적극적으로 퇴직연금 시장 활성화 방안에 나서고 있다.

신한금융그룹도 다음달부터 DB형 퇴직연금은 적립금 30억 이하의 경우 수수료(운용관리)를 0.02~ 0.1%포인트 정도 낮추기로 했다. 개인형퇴직연금(IRP)은 수익이 나지 않으면 그 해 수수료를 면제해주는 방식을 도입한다.

현재 신한금융투자의 DB형 퇴직연금 수수료는 0.18~ 0.43%다. 가장 적립금 규모가 낮은 구간인 50억원 이하는 0.43%, 50억~100억원 이하 0.41% 정도고, 1000억~2000억원 이하 0.20%, 2000억원 초과 0.18%다.

퇴직연금 적립금 규모가 가장 큰 현대차증권과 한국투자증권의 수수료율은 각각 0.25~0.60%, 0.20~0.45%로 나타났다. 두 회사의 DB형 적립금은 1분기 기준으로 10조 4817억원, 3조 1335억원이다.

김후정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금융회사를 중심으로 퇴직연금 수수료 인하가 늘어나고 있으며 퇴직연금 관련 조직도 강화되고 있다"면서 "시장 확대에 따라 퇴직연금 시장에는 더 많은 변화가 생겨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업계 관계자는 "퇴직연금 시장의 성장성 때문에 증권사들도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수수료 인하·면제 방침을 고심하는 분위기"라며 "기존에도 수수료 면제로 운영된 퇴직연금 계좌 등 상품이 있었지만, 기업과 근로자 등에 돌아가는 혜택이 늘어나면서 선순환 구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bom224@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오세훈 58.1% vs 송영길 34.7%...지지율 격차 큰 이유는?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과반의 지지를 얻으며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오차범위 밖에서 크게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윤석열 대통령 취임 직후 '허니문 효과'에 더해 지난해 보궐선거에서 대승을 거두고 1년여 만에 재도전에 나서는 '현역 시장' 오 후보에 힘을 실어주려는 여론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2022-05-17 06:00
사진
국회 '루나 청문회' 연다...권도형·거래소 대표 증인 추진 [서울=뉴스핌] 홍보영 기자=국회가 테라·루나를 만든 테라폼랩스의 권도형 대표, 가상자산거래소 대표 등을 대상으로 청문회를 추진한다. 대표적인 한국산 가상화폐 '루나'의 시가총액이 99% 이상 폭락하면서 국내 거래소에서 줄줄이 상장 폐지되며 투자자들이 피해를 입고 있지만, 정부와 금융당국이 관련법이 없다는 이유로 손을 놓고 있자 국회가 직접 나선 것이다.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은 17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국회법상 규정된 청문회 개최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최근의 문제가 된 루나의 권도형 대표를 포함해 관련 거래소 관계자를 국회에 모셔 사태의 원인, 투자자 보호대책에 대해 청문회를 열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2022-05-17 13:07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