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국제유가, 경기 둔화 우려·美 재고 감소 전망에 혼조

  • 기사입력 : 2019년03월26일 04:45
  • 최종수정 : 2019년03월26일 04: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국제유가가 25일(현지시간) 혼조세로 마감했다. 미국의 원유 재고가 또다시 감소했을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채권 수익률 곡선의 역전은 침체 신호로 읽히며 투자자들을 불안하게 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거래된 5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22센트(0.4%) 하락한 58.82달러에 마감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브렌트유 5월물은 18센트(0.3%) 오른 67.21달러를 기록했다.

투자자들은 세계 경제 성장 둔화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최근 역사적으로 침체를 가리켜온 미국 국채수익률 곡선의 역전 현상이 발생하며 원유 시장 투자자들은 세계 경제 성장세가 꺾이며 원유 수요 역시 줄어들 것을 우려한다.

런던 캐피털 그룹의 재스퍼 라울러 애널리스트는 보고서에서 “경제 둔화의 확장에 대한 우려가 장 초반 유가를 낮췄다”면서 “유가는 현재 지난주 5개월간 최고치를 기록한 후 거의 3% 떨어졌다”고 말했다.

그러나 지난주에도 미국의 원유 재고가 감소했을 것이라는 기대는 유가 방향성을 뚜렷이 하지 못했다. 지지난 주 미국의 원유 재고는 1000만 배럴가량 줄어들었는데 전문가들은 지난주에도 재고가 3주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을 것으로 예상했다.

프라이스 퓨처스 그룹의 필 플린 선임 애널리스트는 로이터통신에 “원유 시장은 세계 경제 침체에 대해 우려하고 있으며 우리는 그것을 지금 그냥 넘기고 있다”면서 “이제 우리는 원유 재고에 집중하고 있으며 투자자들은 재고가 다시 한번 줄어들 것으로 전망해 재고 지표를 앞두고 매도하고 싶지 않은 듯하다”고 설명했다.

리터부시 앤드 어소시에이츠의 짐 리터부시 대표는 “우리는 미국의 수출이 증가하고 수입이 줄면서 원유 수요와 공급이 좀 더 타이트해질 것으로 본다”며 “그러나 우리는 미국이 향후 몇 주간 가격에 커다란 영향을 주는 동안 세계 원유 수요가 감소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WTI 선물 추이.[그래프=인베스팅닷컴]

 

 

mj722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