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베트남

문대통령, 오늘 NSC 주재한다…북미정상회담 후속 대응책 논의

외교‧통일‧국방장관 각각 보고할 듯…한국 ‘중재자’ 역할 집중 논의
“하노이 회담 정확한 판단 필요…이후 문대통령 대응 방안 정할 것”
행안부‧중기부‧문체부 등 개각은 이르면 이번 주 후반 이뤄질 듯

  • 기사입력 : 2019년03월04일 05:06
  • 최종수정 : 2019년05월26일 15: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4일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주재하고 최근 결렬된 2차 북미정상회담의 대응 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4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이 이날 오후 주재할 NSC에는 이낙연 총리, 서훈 국가정보원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김유곤 국가안보실 제1차장, 김현종 제2차장, 강경화 외교부장관, 조명균 통일부장관, 정경두 국방부장관,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등이 참석한다.

이 가운데 외교, 통일, 국방 등 3명의 장관이 보고를 하는 시간을 가진 뒤 전체 참석자가 2차 북미정상회담의 대응 방안 등을 논의한다.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를 주재, 발언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앞서 북미 양국은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이후 8개월 만인 지난달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을 열고 비핵화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으나, 합의점을 찾지 못한 채 회담이 결렬됐다.

때문에 청와대는 4일 열리는 NSC 전체회의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한 정확한 상황을 파악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이후 문 대통령의 적절한 대응 방안 등 북미 핵 협상에 관한 우리 정부의 명확한 입장을 정하겠다는 것이 청와대의 설명이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북미 핵 협상에 관한 향후 우리 정부의 입장은 ‘중재자’가 될 것이 유력해 보인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지난 3일 청와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번에 결실이 맺어지진 못했지만, 우리 정부는 다시 북미정상회담이 열려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중재자 역할, 책임자적 역할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문 대통령이 어떤 중재자 역할을 한다는 것이냐’는 질문에는 “지금 당장 대통령이 움직이실 것이라고 예상하는 언론인들이 계시지만 현재 단계는 그렇지 않다”며 “우선 하노이 회담에 대한 정확한 진단이 선행되는 것이 먼저이며, 하노이 회담에서 실제 어떤 대화가 오고 갔고 어디에서 매듭이 꼬였는지 하는 것을 보고 회담 상황을 종합적, 입체적으로 재구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그러면서 “정부는 미국, 북한 등 여러 채널을 접촉해 입장을 들어보고 정확한 진단을 내린 뒤 이 문제를 풀기 위한 대통령의 행동을 어떻게 할 것인지 다시 한 번 계획을 짜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청와대는 이르면 이번주 행정안전부, 중소벤처기업부, 문화체육관광부에 대한 장관 인사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김 대변인은 지난 3일 청와대에서 기자들과 만나 진영, 박영선, 우상호 등 여당(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 3인의 입각설에 대해 언급하며 “거론된 인사들이 후보로 올라온 것은 맞지만, 복수의 후보로 변동이 있을 수 있다”며 “개각은 내주 후반쯤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suyoung07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