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글로벌 > 베트남

비건 “北핵·미사일 신고, 보상 조치 모두 논의할 것”

스탠퍼드대 강연 “북과 동시적 이행 의지 밝혀”
김정은 지난 10월 폼페이오에 플루토늄·우라늄 시설 폐기 약속

  • 기사입력 : 2019년02월01일 07:18
  • 최종수정 : 2019년05월26일 15: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는 31일(현지시간) 북미간 실무 협상에서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에 대한 포괄적인 신고를 요구하는 한편 북한의 비핵화 조치에 상응한 보상 방안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비건 특별대표는 이날 스탠퍼드대 강연을 통해 북한에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에 대한 포괄적인 신고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완전한 비핵화 이전에 제제를 해제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로이터 통신 등이 보도했다.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운데) [사진=뉴스핌]

비건 특별대표는 “비핵화 과정이 마무리되기 이전에, 우리는 포괄적인 신고를 통해 북한의 WMD와 미사일 프로그램 전반에 대해 완전히 이해하고 있어야 한다”면서 “궁극적으로 북한이 보유한 핵연료와 무기, 미사일, 발사대 그리고 다른 대량파괴 무기(WMD)에 대한 제거와 파괴를 확고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비건 특별대표는 이어 북미 관계를 근본적으로 변화시키고 한반도 평화를 구축하기 위해선 이같은 모든 세부 사항들이 실무(워킹 레벨) 협상에서 다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다음 주 개최될 북미 실무 협상에서 북측 파트너에게 북한의 핵 개발 능력 해체에 대한 보상으로 이뤄질 미국의 상응 조치를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미국은 지난해 싱가포르 1차 북미정상회담의 합의를 동시적이고 동등하게 이행할 준비가 돼 있다고 북한 측에 전달했으며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도 이미 완화했다고 강조했다.

비건 특별대표는 또 북한이 비핵화를 이룰 경우 미국은 북한 및 다른 국가와 함께 북한 내에 활발한 투자가 이뤄지도록 할 준비가 돼 있다고 덧붙였다.   

비건 특별대표는 이밖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해 10월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4차 방북 당시 플루토늄 및 우라늄 농축 시설의 폐기 및 파기를 약속했다고 소개했다.

한편 국무부는 스티븐 비건 특별대표가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회담을 하기 위해 2월 3일 서울을 방문한다고 발표했다. 국무부는  비건 특별대표가 “북측 카운터 파트와 후속 회담들을 갖고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북한의 비핵화(FFVD)라는 목표를 진전시킬 후속 조치, 그리고 북미 정상이 지난해 싱가포르에서 한 모든 약속에 대한 추가 진전을 이뤄내기 위한 조치들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