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여의도 SNS 톡톡] 하태경 "'배 나온 사람' 발언 리선권, 김정은에 혼날 것 같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 5일 페이스북서 밝혀
"듣기에 따라 수령 모독 발언..앞으로 말조심 할 것"

  • 기사입력 : 2018년11월05일 08:42
  • 최종수정 : 2018년11월05일 08: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한솔 수습기자 =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리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장의 발언을 비판하고 나섰다.

하태경 의원은 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배 나온 사람에게 예산 맡기면 안된다’는 말 때문이 리선권은 김정은 위원장에게 혼날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 SNS 캡처>

하 의원은 이어 “(리선권) 본인은 의식하고 한 말은 아닐지라도 듣기에 따라 수령 모독 발언으로 해석될 수 있다”며 “부디 김정은 위원장이 이 말을 오해하지 않고 통 크게 넘어가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하 의원은 그러면서 “이 발언 보도 때문에 리선권은 앞으로 말 조심 하나는 확실히 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앞서 리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장은 방북 기업 총수들에게 “냉면이 목구멍으로 넘어가느냐”는 발언을 해 비판을 산 바 있다.

이에 더해 리선권 위원장은 지난달 5일 10·4선언 11주년 기념 공동행사 후 평양 고려호텔에서 열린 만찬에서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에게 “배 나온 사람한테 예산을 맡기면 안 된다”는 농담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sol@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