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종합] YG 민낯 전격 공개…승리 "시트콤 'YG전자'에 모든 걸 걸었다"

넷플릭스 시트콤 ‘YG전자’ 비전선포식 열려

  • 기사입력 : 2018년10월01일 13:26
  • 최종수정 : 2018년10월01일 13: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YG전자(전략자료본부)’를 통해 승리가 밑바닥에서 올라오는 모습을 그렸다. 그리고 YG의 내부적인 논란과 이슈를 화끈하게 담아냈다.

박준수 PD는 1일 서울 종로구 JW 메리어트 동대문에서 넷플릭스 시츄에이션코미디(시트콤) ‘YG전자’ 비전선포식을 열고 “항상 연예쪽의 어두운 부분을 다뤄왔는데, 엔터 쪽에서는 YG가 가장 어두운 부분인 것 같아서 기획하게 됐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이윤청 기자 = 박준수 PD(왼쪽)와 빅뱅 승리가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JW메리어트동대문에서 열린 넷플릭스 'YG전자'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8.10.01 deepblue@newspim.com

이번 ‘YG전자’는 하루아침에 기피 1순위 부서인 YG전략자료본부로 좌천된 승리가 위기의 YG엔터테인먼트를 살려내고 다시 회장님의 품으로 돌아가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리얼 시트콤이다.

승리는 이날 본격적인 제작발표회 시작 전 무대에 올라 'YG전자‘의 PPT로 이번 프로그램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빅뱅 승리가 아닌, YG전략자료본부 고문 승리로서 인사를 드리게 됐다. 올 한해 장안의 화제였던 넷플릭스의 ‘YG전자’는 무엇일까. ‘YG전자’가 생겨난 것은 YG엔터테인먼트의 이유는 위기 때문”이라고 탄생 배경을 소개했다.

이어 “YG를 향한 제 마음 때문에 출연을 하게 됐다. 양현석 회장님의 노력과 보살핌이 없었다면 이 자리에 설 수 없었을 것이다. 그리하여 저는, 이 무겁고도 어려운 고문 자리에 설 것을 결심하게 됐다”고 고백했다.

[서울=뉴스핌] 이윤청 기자 = 빅뱅 승리가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JW메리어트동대문에서 열린 넷플릭스 'YG전자' 제작발표회에서 프로그램을 소개하고 있다. 2018.10.01 deepblue@newspim.com

아울러 “제가 정말 사활을 걸고 촬영한 작품이자, YG가 다시 올라갈 수 있다고 자신할 수 있는 작품이다. 넷플릭스 역시 된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같이 한 것이다. 바로 제 핵심 비전들이 ‘YG전자’라는 작품에 담겨있기 때문”이라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또한 “이번 작품은 저에게 있어서 큰 터닝 포인트를 줄 수 있다고 생각한다. 제가 가장 잘하는 것은 열심히 한다는 것이다. 정말 열심히 촬영했고, 동료 출연진과, 제작진과 열심히 했다. 열심히 했기에 ‘YG전자’는 재미있다고 자부할 수 있다. 분명 잘 될 거라고 믿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 시트콤은 ‘생생리얼재미’라는 타이틀을 가지고 간다. 박준수 PD는 “실제 리액션을 얻기 위해서 승리를 많이 속였다. 제작진 대본과 승리 대본을 따로 만들었다. 순수한 매력을 많이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귀띔했다.

승리는 “대본에 쓰여져 있는 사람이 아닌 다른 사람이 나온 적도 있었다. 반 드라마, 반 예능, 반 생방송 느낌이었다. 촬영하면서 정말 재밌게 했다. 주인공에게는 언질을 줄만 한데, 철저하게 제작진 대본과 출연진 대본을 구분하셔서 감독님이 변태인 줄 알았다”고 농담을 던져 좌중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서울=뉴스핌] 이윤청 기자 = 빅뱅 승리(왼쪽)와 박준수PD가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JW메리어트동대문에서 열린 넷플릭스 'YG전자' 제작발표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8.10.01 deepblue@newspim.com

수많은 방송사가 있지만, 이들은 온라인 동영상 스트리밍 사이트인 넷플릭스를 택했다. 박준수 PD는 “제작 과정은 역시 생소했다. 복잡하기도 했고 시간도 오래 걸렸다. 유병재 씨가 ‘블랙 코미디’로 넷플릭스와 먼저 했기에 조금은 수월하게 진행했다. 콘텐츠를 만드는데 크레이터를 존중해준다는 느낌을 받았다. 상호 보완적이면서도 나름 성장할 수 있다는 생각을 가졌다. 제가 할 수 있는 코미디를 할 수 있는 제작사와의 만남이 굉장히 유쾌했다”고 넷플릭스와의 협업 이유를 밝혔다.

승리는 ‘YG전자’에서 소속 아티스트들의 각종 논란과 이슈를 그렸다고 설명했다. 그는 “YG 내부의 아티스트의 계약 내용들도 있고, 아티스트들의 이슈들도, 좋지 않은 이슈들도 있었다. 대중 분들이 모두 알고 있는 이야기들을 감추지 않고 속 시원하게, 재밌게 푸는 내용이 담겨 있다. 그 중에서도 제 얘기가 대부분”이라고 털어놨다.

승리와 박 PD는 촬영 에피소드로 YG엔터의 신사옥 촬영을 꼽았다. 승리는 “촬영 옆 현장이 YG 신사옥이었는데, 공사를 하고 있어서 오디오를 쓸 수 있는 게 없었다”는 고충도 토로했다.

[서울=뉴스핌] 이윤청 기자 = 빅뱅 승리(가운데)와 박준수 PD(오른쪽가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JW메리어트동대문에서 열린 넷플릭스 'YG전자' 제작발표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8.10.01 deepblue@newspim.com

박 PD는 “공사가 잠시 멈출 때 촬영을 다시 진행했는데, 승리가 얼른 해야 된다는 생각에 대사를 엄청 빨리 했다. 분명 한국어로 말을 했는데 못 알아들을 수도 있다. 방송을 보실 때 자막을 켜고 보면 더 재밌을 것 같다”고도 말했다.

특히 승리는 올해 활발한 활동과 더불어 군 입대 관련 질문에 대해 “제가 이제 멤버 형들이 군 입대 전에 빅뱅의 빈자리를 느끼지 않게 활발한 활동을 부탁한다고 해서 활동을 자주 했다. 연말에 있을 콘서트 투어를 하고 군 입대를 하려고 한다. 빅뱅이 하루 빨리 뭉치는 날이왔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마지막으로 “‘YG전자’는 내부 이야기로 잘 만들어졌다. 힘든 나날을 열심히 살아가는 분들과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는 코미디 드라마다. 이번 기회를 통해 저라는 인물이 어떻게 밑바닥에서 올라왔는지 함께 공감대를 얻고 용기를 얻고 싶다. 많은 시청 부탁드린다”고 당부의 말을 전했다.

‘YG전자’는 오는 5일부터 넷플릭스를 통해 방송된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