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文대통령 "검경수사권 조정·자치경찰제 기필코 성공해야“

문 대통령, 검경수사권 조정·자치경찰제 거듭 강조
민갑룡 경찰청장 임명식서 "기필코 성공해야 하는 과제"
"자치경찰 문제는 내부 반발 클 것, 국민 관점에서 바라봐야"

  • 기사입력 : 2018년07월24일 17:55
  • 최종수정 : 2019년02월12일 17: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신임 민갑룡 경찰청장에 대한 임명장을 수여하고 검경수사권 조정과 자치경찰제도 확립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24일 오후 4시30분, 청와대 본관 충무실에서 민 청장에 대한 임명장을 수여하고 "우리 정부 들어 처음으로 임명된 경찰청장으로 민 청장에 대한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민주, 인권, 민생을 지키는 경찰의 길을 걸어주기 바란다"면서 "이것 말고도 특별한 국가과제가 있다. 첫 번째는 검경수사권 조정이고 두 번째는 자치경찰제도 확립"이라고 역설했다.

문재인 대통령 [사진=뉴스핌DB]

문 대통령은 "뜻을 모아 기필코 성공해야 하는 과제"라며 "경찰의 입장보다는 국민의 관점에서 이 문제들을 봐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문 대통령은 이어 "자치경찰의 문제는 조직을 나누고 권한을 떼어주는 것인 만큼 내부 반발이 클 것"이라며 "국민의 관점에서 바라보고, 개혁과제의 성공을 위해 앞장 서 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임명장 수여식에는 민 청장과 부인인 구은영 경정이 참석했다. 구 경정은 서울 구로경찰서 여성청소년 과장으로 부부경찰이다. 민 청장은 부인과 모두 제복 차림으로 도착해 임명장을 받았다.

문 대통령은 민 청장에게 지휘관 표장을 가슴에 달아주고 경찰청기에 민주·인권·민생 경찰을 상징하는 수치(끈으로 된 깃발)를 달아줬고, 부인인 구 경정에게 꽃다발을 수여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