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가상화폐] "그 많던 비트코인은 어디로 갔을까?"

쓰레기에 묻힌 비트코인 7500개
사토시가 채굴한 100만개 어디로?
기술 발전으로 복구시 유통량 변해

  • 기사입력 : 2018년02월02일 07:00
  • 최종수정 : 2018년02월02일 15: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2월 1일 오후 2시37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뉴스핌=김성수 기자] 비트코인 유통량이 실제보다 훨씬 적어서 향후 가격 변동 위험이 커질 것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비트코인의 전체 공급량 중 약 22%가 분실됐다는 것. 

경제·투자 분석회사 몰딘이코노믹스 패트릭 왓슨 선임 애널리스트는 지난달 29일(현지시각) 미국 경제매체 포브스에 기고한 글에서 이같이 밝혔다.

◆ 쓰레기에 묻힌 비트코인 7500개

왓슨에 따르면 제임스 하웰스라는 사람은 2009년 비트코인을 채굴한 후 암호를 컴퓨터 하드 드라이브에 저장했으나, 그 사실을 잊은 채 2013년 뉴포트 쓰레기장에 하드 드라이브를 버렸다.

당시 하웰스가 채굴해 놓은 비트코인은 7500개였다. 비트코인 가격이 1만달러라고 가정하면 분실된 비트코인 가치가 7500만달러(약 805억원)에 이르는 셈이다.

<사진=블룸버그>

몇 년이 지나 하웰스는 사라진 드라이브를 복구하기 위해 뉴포트 위원회에 도움을 청했다. 그는 뉴포트 쓰레기 매립지를 파낼 수 있도록 위원회가 허락해주면 수익금의 10%를 지급하겠다고 제안했다. 그러나 위원회에서는 "안 된다"는 답변만 돌아왔다.

왓슨 애널리스트는 "이처럼 비트코인이 분실된 사례가 수도 없이 많다"고 설명했다. 비트코인을 채굴하거나 샀던 사람들은 많지만 이미 수년 전 일이라서 접근할 방법을 잊어버렸다는 것이다.

비트코인의 창시자로 알려진 나카모토 사토시는 2140년까지 2100만개의 비트코인이 채굴될 수 있도록 설계해 놓았다. 현재까지는 전체의 80%인 1700만개가 채굴된 상태다.

그런데 비트코인 매매 동향을 분석한 체인애널리시스(Chainalysis)의 작년 조사에 따르면 현재까지 사라진 비트코인은 278만~379만개에 이른다. 채굴된 1700만개의 비트코인 중에서 최대 22%가 사라졌다는 뜻이다.

왓슨 애널리스트는 "분실된 것까지 감안하면 실제 유통되는(available for transaction) 비트코인은 1700만개가 아니라 최소 1321만개에 그칠 것"이라고 주장했다.

◆ 사토시가 채굴한 100만개 어디로?

사토시가 처음에 채굴했던 비트코인 100만개도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최초의 비트코인 100만개가 채굴된 사실은 블록체인 장부에 기록돼 있기 때문에 사토시가 변경하지는 않은 것으로 확인된다.

그러나 사토시가 살아있는지, 그리고 100만개의 비트코인에 접근 권한이 있는지, 아니면 다른 사람들에게 접근권을 넘겼는지가 불확실한 상태라고 왓슨 애널리스트는 지적했다. 사토시가 채굴한 100만개는 현재 공급된 1700만개 가운데 5.9%로 적지 않은 비중을 차지한다.

또한 사토시가 한 사람이 아니라 여러 명이라는 설(說)을 비롯해 각종 추측이 난무하고 있어, 비트코인의 수급 상황을 예측하는 데 어려움을 주고 있다.

왓슨 애널리스트는 "사토시가 버스에 치여 사망하면서 100만개 비트코인이 사라진다면 전체 비트코인 가치에는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라면서도 "사토시가 특정 시간에 특정 인물에게 비트코인이 전달되도록 지정했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뉴스위크에서 비트코인 창시자로 단독 보도한 나카모토 사토시 <사진=게티이미지>

이어 "아니면 사토시가 퇴직해서 내년에 비트코인을 전량 청산할 수도 있다"며 "100만개의 비트코인이 영원히 사라졌다고 단정지을 수는 없다"고 설명했다.

◆ 기술 발전으로 복구시 유통량 변해

비트코인은 이 밖에도 공급량이 늘어날 가능성이 있어 인플레이션 리스크를 안고 있다고 왓슨 애널리스트는 설명했다.

중앙은행이 발행하는 화폐가 아니고 애초부터 총량이 정해져 있기는 하지만, 기술 발전 등으로 분실된 비트코인을 복구하게 되면 유통량이 늘어나 가격도 바뀔 수 있다는 것이다.

즉 현재까지 분실된 비트코인이 영원히 분실 상태라고 단정할 수는 없다는 지적이다. 뉴포트 위원회가 하웰스에게 쓰레기 매립지를 파도록 허락할 수도 있고, 하웰스가 하드 드라이브를 되찾게 될 수도 있다. 이 경우 전체 비트코인 공급량엔 변함이 없겠지만 유통 중인(available) 비트코인은 증가하게 된다.

또 과학자들이 손실된 비트코인 암호를 복구할 수 있는 컴퓨터 인터페이스를 발명할 가능성도 열려있다. 이 경우 유통되는 비트코인 총량은 조금 더 늘어나게 된다.

왓슨은 "비트코인이 분실 혹은 복구되면서 유통량이 변할 경우 가격에도 상승 또는 하락 압력이 발생할 것"이라며 "비트코인은 인플레이션 위험에 노출돼 있다"고 진단했다. 

[뉴스핌 Newspim] 김성수 기자 (sungs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