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생활경제

최저임금 인상 한 달... '고객 셀프' 늘고 '수당' 줄고

이랜드 '자연별곡' 등 홀서빙 감축…고객 불편↑
스타벅스, 일부 직원 연장근무 줄어 수당 감소
외식업계 '최저임금 인상' 가격·서비스에 영향

  • 기사입력 : 2018년01월30일 17:26
  • 최종수정 : 2018년01월30일 17: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민경하 기자] # 자주 가던 자연별곡으로 식사를 하러 간 A 씨는 최근 바뀐 매장 분위기에 당황했다. 이전에는 식사를 마치고 계산을 해야 했지만, 결제 방식이 바뀌면서 들어가자마자 선급(선불) 결제를 해야 했기 때문. 또 입구부터 테이블까지 안내해 주던 직원도 찾아볼 수 없었다. 또 선급 결제를 한 후 영수증에 적힌 테이블 번호로 지정된 자리를 직접 찾아가는 방식으로 바뀌었다. 매장에 근무하는 직원들도 눈에 띄게 줄어든 것을 볼 수 있었다.

# 스타벅스에서 근무하는 B 씨는 최근 고민이 생겼다. 올해 인상된 최저임금에 비해 월급이 많이 오르지 않았기 때문. 연장근무가 올해부터 사라지면서 수당이 대폭 감소한 것이다. 그는 연장근무를 해왔던 시간에 추가로 다른 일자리를 구해야 하나 심각하게 고민 중이다.

최저임금 인상 여파로 외식업계 풍경도 바뀌고 있다.

29일 외식업계에 따르면 일부 업체들은 인건비 절감을 위해 선급 시스템을 도입하거나 연장근무를 줄이고 있다. 또 다른 업체들은 메뉴를 최소화하고 가격 인상에 나서기도 했다.

자연별곡이 달라진 이용방법(좌), 선결제 시스템 변경(우)을 공지하고 있다. <사진=뉴스핌 민경하 기자 204mkh@>

‘자연별곡’, ‘로운샤브샤브’ 등 이랜드가 운영하는 외식 업체들은 일부 매장에서 결제시스템을 선불로 바꾸었다. 선급 결제로 바뀌면서 식사 후 계산이나 자리 안내 역할을 하던 직원도 사라졌다.

매장 내에는 ‘고객 편의를 위한 변화‘라고 적혀있지만 줄어든 직원 수에 고객들은 스스로 할 일이 많아진 모습이다. ‘애슐리’, ‘수사’ 등 이랜드의 또 다른 외식 뷔페의 경우 일부 매장에서 고객이 빈 접시를 직접 치워야 한다.

생소한 모습들은 더 있다. 조리담당 직원이 직접 나와 음식을 채우는가 하면 예전엔 세팅돼있던 일회용 테이블 매트도 고객이 직접 챙겨야 하는 매장도 있다. A씨는 “빈 접시를 직원들이 치워주는 간격이 느려진 것은 물론 물티슈나 다른 서비스를 물어볼 때도 직원이 적어 불편했다”고 말했다.

이랜드 관계자는 "브랜드와 매장, 시간대별로 차이는 있을 수 있다"며 "일부 매장만 운영할 뿐 확대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스타벅스 매장 <사진=뉴스핌 이형석 기자 leehs@>

스타벅스 매장 몇 곳은 올해 들어 연장근무를 아예 없애거나 줄였다.

주어진 근로시간 이외에 초과로 일하는 것을 연장근로(초과근무)라고 한다. 스타벅스 매장마다 차이가 있지만 연장근로가 많은 매장에 근무하는 직원들은 일주일에 3~4번씩 연장근로를 해 온 것으로 알려진다. 연장근로 수당은 시급의 1.5배로 적용된다.

스타벅스에서 2년 간 일해 온 B씨의 경우 연장근로 수당으로 매달 약 15만원을 받아왔다.

그런데 B씨는 “근무시간이 줄어도 일부 직원은 반기지 않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가한 시간대 인원을 줄여 바쁜 시간대로 옮기거나 아직 일이 서툰 신입을 정상 근무에 투입하는 등 기존의 직원들이 느끼는 업무 부담은 늘어난 것 같다”고 토로했다.

다만 스타벅스 관계자는 "전사적인 차원에서 최저임금 인상으로 인해 연장근무를 축소한 적은 전혀 없다"며 "매장당 평균 직원 수는 늘었고 연장근무에 대한 개인별 선호도가 다를 수 있으나, 연장근무와 최저임금의 연계는 확대 해석이라 생각한다"고 답했다.

티지아이 프라이데이(TGI Friday)는 지난해까지 무료로 제공했던 식전 빵 서비스를 올해 들어 제공하지 않는다. 대신 ‘BLT 나쵸칩’, ‘토마토 부르스케타’ 등의 식전 메뉴를 2000원에 내놓았지만, 소비자들은 불만스러운 모습이다. 업체는 이 같은 변화가 최저임금 인상과는 무관하다는 입장을 보였지만, 사실상 가격 인상과 다를 바 없다는 게 대다수의 시각이다.

음료업체 쥬씨 역시 올해 들어 1500원에 제공하던 토마토주스 가격을 500원 인상하는 등 12개 품목 가격을 평균 25%가량 인상했다. 저렴한 주스라는 이미지에 반해 쥬씨는 이미 지난해부터 500~1000원씩 꾸준히 제품 가격을 인상하고 있다. 햄버거 프랜차이즈 업체 롯데리아와 KFC는 지난해부터 일부 햄버거와 사이드메뉴의 가격을 평균 5.9%가량 올린 상태다.

이에 대해 한 외식업계 관계자는 "최저임금 인상과 관련해 인건비 부담이 커진 것은 사실"이라며 "다만 정부에서 물가 상승을 막으려 가격 인상을 단속하겠다는 의지를 보이고 있어 최저임금 인상을 공개적인 명분으로 삼지 않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민경하 기자 (204mk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