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CES 2018] '구글 천하'…어디서나 "OK, Google"

구글, 올해 CES 첫 공식참가... 'AI 생태계 리더십' 강조

  • 기사입력 : 2018년01월11일 17:38
  • 최종수정 : 2018년01월11일 17: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라스베이거스(미국)=양태훈 기자] 세계 최대의 IT 기업 '구글'이 올해 'CES 2018'을 점령했다. 구글 자체적으로 마련한 전시부스의 규모나 제품의 수는 적지만, 사실상 CES에 참가한 주요 기업들에게 '보이지 않는 손(협력)'을 내밀어 다수의 기업들이 구글의 AI 기술인 '어시스턴트'를 적용하는 등 '구글 천하'를 실감할 수 있었다.

구글이 올해 CES에 공식참석한 것은 지난해 열린 'CES 2017'에서 주요 기업들이 아마존의 AI 기술인 '알렉사'를 활용한 제품들을 대거 공개, AI 시장 리더를 꿈꾸는 구글에게 위협이 됐기 때문이다. 그간 구글은 아마존과 안방시장인 미국을 중심으로 어시스턴트를 통해 치열한 경쟁을 벌여왔다. 이에 구글의 CES 첫 참가는 구글 어시스턴트의 글로벌 시장확대라는 전략으로 해석된다.

실제 이번 CES에서는 전자, 자동차 할 것 없이 대부분의 기업들(LG전자, 소니, TCL, 레노버, 크라이슬러 등)이 구글 어시스턴트를 활용한 제품(TV, 스피커, 스마트폰, 세탁기, 청소기 등)을 소개해 관람객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CES 야외 공간에 설치된 구글의 전시부스 모습. <사진=양태훈 기자>

구글의 전시부스 자체는 개막 첫 날 갑작스런 폭우로 행사가 연기되기도 했지만, 개막 이튿날인 10일(미국 현지시간)에는 관람객들로 인산인해를 이뤄 발디딜 틈이 없었다. 전시부스 내부는 자사가 직접 개발한 제품보다는 구글 어시스턴트를 탑재한 파트너사들의 제품을 주로 전시해 단단한 생태계를 과시하는 모습이었다.

특히 현장에는 자체 AI 기술인 '빅스비'를 통해 독자노선을 걷고 있는 삼성전자의 실무자들도 참석해 제품을 유심히 관찰하거나 핵심 기술에 대해 질문하는 모습도 종종 목격할 수 있었다.

관람객들로 인산인해를 이룬 구글의 전시부스 내부. <사진=양태훈 기자>

한편, 구글의 이 같은 생태계 확보 전략에 대해 현장 관계자들은 LG전자가 AI 선도를 위해 내세운 '개방형 전략'과 상당히 관련성이 깊다고 설명했다. LG전자가 내세우는 개방형 전략은 AI를 제공하는 파트너사와 모든 것을 공유하는 전략을 말한다. 자사의 AI 기술인 '딥씽큐' 외에도 구글의 구글 어시스턴트, 아마존의 알렉사 등을 필요에 따라 가전제품에 적용하되 다만 각각의 기기에 누적되는 데이터는 각자가 보유하는 방식이다. 

국내 업계 한 관계자는 "AI는 결국 데이터 싸움"이라며 "구글이 파트너사들을 적극 확대하겠다는 것은 유의미한 데이터를 다수 확보하고, 이를 실용적인 서비스로 개선해 모바일에서의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처럼 AI도 독식하겠다는 의미인 셈"이라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양태훈 기자 (flam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