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정치

청와대 "트럼프 방한, '위대한 동맹' 계기…'평화·번영' 가져올 것"

  • 기사입력 : 2017년11월05일 15:50
  • 최종수정 : 2017년11월05일 15: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정경환 기자] 청와대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한과 관련, "한·미 관계가 '위대한 동맹'으로 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5일 춘추관 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7일과 8일 양일간 우리나라를 국빈 방문한다"며 "우리 정부는 트럼프 대통령을 국빈으로 예우해 따뜻하게 맞음으로써, 한·미 관계를 '포괄적 동맹'을 넘어 '위대한 동맹'으로 가는 결정적 계기로 만들고자 한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이어 "이것이 25년 만에 이뤄지는 미국 대통령의 국빈 방문에 담긴 의미"라며 "이는 궁극적으로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을 가져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손님을 환대하는 것은 대대로 이어져온 우리의 전통으로, 이를 통해 미국과 우리나라가 굳건한 동맹임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며 "국민들이 마음을 모아 따뜻하게 트럼프 대통령을 환영해 달라"고 당부했다.

박 대변인은 또한, "북핵과 미사일 등 한반도의 안보 현실이 매우 엄중해 한·미 간의 정치·경제·군사적 측면에서의 포괄적 협력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기"라며 "정부는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방문을 통해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이 한 단계 더 도약하는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 여러분들도 우리 정부를 믿고 지켜봐 주고, 많은 성원을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청와대 전경 <사진=김학선 사진기자>

 

[뉴스핌 Newspim] 정경환 기자 (ho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