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인물.칼럼

[중국인물] '배고프면 어러머', 중국 O2O의 제왕 장쉬하오 CEO

배고픔에 떠오른 창업 아이디어 ‘어러머’
유니콘기업 거쳐 세계 굴지의 대기업으로

  • 기사입력 : 2017년08월30일 14:05
  • 최종수정 : 2017년09월04일 08: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8월 29일 오전 11시28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뉴스핌=홍성현 기자] 지난 24일 중국 배달앱 어러머(餓了麽) CEO 장쉬하오(張旭豪)는 어러머와 바이두 딜리버리(百度外賣 바이두 와이마이)의 합병을 공식 발표했다. 이로써 중국 음식배달 O2O(온-오프라인 결합) 시장은 기존의 3자 구도에서 어러머-메이퇀(美團)의 양강 체제로 재편됐다. 중국대륙을 배달 천하로 만든 일등공신, 30대 청년 사장 장쉬하오(85년생)의 창업스토리 속으로 들어가본다.

◆ 배고픔에서 출발한 ‘어러머’, 중국 대륙을 배달 천하로

어러머 CEO 장쉬하오(張旭豪) <사진=바이두>

중국어로 ‘배고프세요?’ 라는 뜻의 어러머(餓了麽)는 실제로 ‘배고픔’을 계기로 창업했다는 탄생 비화가 전해진다.

2008년의 어느 날 밤, 기숙사에서 컴퓨터 게임을 하던 장쉬하오와 친구들은 출출한 배를 달래기 위해 음식을 주문하려 했다. 하지만 돌아오는 건 배달이 불가능하다는 대답뿐이었고, 늦은시간이라 아예 전화를 안받는 식당도 부지기수였다. 배고픔과 불편함에 아우성치던 그 순간, 장쉬하오의 머릿속에는 “온라인 주문을 받으면 좋을 텐데”라는 아쉬움이 남았다. 그리고 그 아쉬움은 창업으로 이어졌다.

우리가 익히 알고있는 이름 ‘어러머’는 배달서비스앱 브랜드명이다. 정식 회사명은 상하이 라자쓰 IT유한공사(上海拉扎斯信息科技有限公司)로 장쉬하오가 학교 동기들과 함께 2009년 4월 설립했다. O2O업계의 춘추전국시대를 거치며 수많은 업체들이 문을 닫았지만, 배달서비스앱 어러머는 비즈니스 모델의 경쟁력을 증명하며 살아남았다. 

창업 초기, 어러머는 비교적 평온한 시절을 보냈다. “초창기 돌다리도 두들겨가자는 마음으로 제로(0)부터 시작해서 하나씩 실행에 옮겼죠” 장쉬하오는 그 시절을 이렇게 회고했다.

그후 2013년부터 2016년까지 중국 O2O배달서비스 시장이 폭발적인 성장기를 맞이한다. 이 시절 장쉬하오의 어러머는 최대 라이벌 메이퇀, 바이두 산하 바이두 딜리버리 등 경쟁업체와 시장 점유율을 놓고 대대적인 보조금 경쟁을 벌였다.

당시 대다수의 업체들이 시리즈 투자로 얻은 자금을 고객 유치를 위한 보조금으로 사용했다. 고객에게 직접적으로 보조금을 지원하는 한편, 고객 서비스의 질을 높이기 위해 배달 기사에게도 상응하는 보조금을 제공했다. 어러머는 바로 이 전쟁 속에서 승기를 잡은 주인공이었다. 보조금 경쟁이 본격적으로 불이 붙던 2014년, 어러머의 실적은 무려 9배 가까이 증가했다. 

2013년 단 200명에 불과하던 어러머의 직원수는 2016년 1만5000명으로 크게 늘었다. 재미있는 점은 창업 초기 풋풋했던 장쉬하오와 그의 회사 어러머의 몸집이 함께 불어났다는 사실. 장 CEO는 우스갯소리로 “회사가 한 단계 성장할 때마다 내 몸무게도 같이 늘었다”고 털어놓은 바 있다.

<사진=바이두>

◆ 악재 견디며 한층 성숙, 메이퇀과 양강구도 구축

아이러니하게도 ‘어러머’의 이름이 중국 전국민에게 알려진 것은 부정적인 뉴스 때문이었다. 2016년 3월15일 소비자의 날 중국 국영방송 CCTV에서 “어러머 배달앱에 입점한 일부 업체가 위생 표준 미달”이라고 고발했고, 어러머는 일순간에 여론의 도마 위에 올랐다.  

이 내용이 전파를 탄 직후, 어러머는 공식 웨이보에 “어러머 앱에 올라와있는 업체 가운데 불법 식당(규정 위반업체)을 모두 내리고, 전국 식당을 대상으로 적합성 평가를 실시하겠다”고 밝히며 즉각적인 대응을 펼쳤다.

3∙15 소비자 고발 이후 1년, 장 CEO는 “그 사건이 오히려 전화위복이 됐다고 생각한다”며, “작년 일이 우리(식품관련) 업계에서 무엇보다 식품 안전이 가장 중요하다는 경각심을 일깨워줬다”고 중국 매체와의 인터뷰 중 밝혔다. 지난해 6월, 장쉬하오는 자신이 직접 나서 식품안전팀을 개설해 운영 중이다.

‘비 온 뒤에 땅이 굳는다’는 말처럼 한 차례 위기를 겪은 어러머는 더욱 단단해졌다. 지난 24일, 어러머는 동종업계 3위 바이두 딜리버리를 인수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교내 창업으로 출발한 장쉬하오의 어러머가 인터넷 공룡 바이두 산하 브랜드를 집어 삼킨 것이다. 실제 인수 가격은 8억달러(한화 9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합병 이후 바이두 딜리버리는 어러머의 자회사로 편입되지만, 브랜드명은 그대로 유지해 ‘어러머’와 ‘바이두 딜리버리’ 두 개 브랜드를 각각 별도로 운영할 계획이다. 기존 바이두 딜리버리 소속 직원들도 그대로 흡수한다.

장 CEO는 “어러머와 바이두 딜리버리의 결합으로 종합 경쟁력을 갖춘 생활서비스 플랫폼이 탄생할 것”이라고 관측했다. 바이두 딜리버리는 중고급시장에 중점을 둔 브랜드로 사용자체험(User Experience) 측면에서 경쟁력이 있지만 대중성이 다소 부족하다. 따라서 다수의 이용자를 보유한 어러머와의 합병을 통해 향후 어러머는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고, 바이두 딜리버리는 고급 차별화 전략에 집중할 수 있는 것.

이번 어러머의 바이두 딜리버리 인수 후 음식배달 O2O 시장에서는 메이퇀과 어러머의 양강구도가 더욱 확고해질 전망이다. 중국 음식배달앱 시장 점유율에 대한 통계는 기관별로 조금씩 차이가 있다. 트러스트데이터(TrustData)는 2017년 상반기 중국 음식배달 시장 점유율에서 메이퇀이 45.2%로 1위, 어러머가 36.4%로 2위, 바이두 딜리버리가 6.3%로 3위를 차지했다고 집계했다. 그러나 아이미디어리서치(iiMedia Research)에 따르면 어러머가 1위(41.7%), 메이퇀이 근소한 차이로 2위(41%)를 차지했고, 3위 바이두의 점유율도 13.2%에 달했다.

올해로 설립 9주년을 맞이한 어러머는 현재 중국 2000개도시, 130만개 가맹점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용자는 2억6000만명까지 늘었다. 창업 이후 2017년 7월까지 어러머가 알리바바, 중신(中信), 세콰이어캐피털(紅杉資本) 등 세계적인 기업 및 투자기관으로부터 유치한 자금 규모는 총 23억4000만달러에 달한다.

어러머를 기업가치가 수십억달러에 달하는 유니콘기업으로 키워낸 청년 사장 장쉬하오. 그는 2017년 자사 연례회의에서 ‘다가올 9년은 ‘Make Everything 30min(뭐든지 30분 내 해결 가능한 편리한 생활권 조성)’을 전략으로 삼아, 어러머를 세계적인 생활서비스 플랫폼으로 성장시켜 나가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중국 3대 음식배달O2O 브랜드 <사진=바이두>

[뉴스핌 Newspim] 홍성현 기자 (hyun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