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News

[영상] 제19대 대통령 선거 변수 ‘아직도 맘 못정한 부동층’

투표자 4명 중 1명 막판 1주일 지지후보 결정
부동층 누가 잡느냐에 따라 결과 달라질 수도

  • 기사입력 : 2017년05월08일 19:43
  • 최종수정 : 2017년05월09일 17: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김범준 기자] 지지 후보를 정하지 못한 부동층. 부동층은 여러 용어로 혼용돼 사용된다. 중도(中道) 혹은 무당파(無黨派)로 불리기도 하며, 영미식 표현으로는 스윙 보터(Swing Voter)도 있다.

한국선거학회와 한국사회과학데이터센터가 공동으로 수행한 '대통령선거 국민의식 조사'에 따르면, 지난 18대 대통령 선거 투표자 3072만명 중 23.1%가 선거 1주일 전부터 선거당일 사이 지지하는 후보자를 결정했다. 17대 대선은 30.5%, 16대 대선 25.9%, 15대 대선 28.4%로 조사됐다. 

게티이미지뱅크

중도와 무당파를 굳이 구분하자면, 중도층은 보수·진보의 이념색이나 지역색이 짙지 않고 로열티(충성도)가 약한 유권자를 말한다. 김형준 명지대 교수(정치학)는 "중도층은 특정 정당과 인물 자체보다는 향후 정책과 공약에 비중을 두는 경향을 보인다"고 분석했다.

반면 무당파는 지지 정당이 없는 예민한 정치성향의 부류 또는 선거·정치에 대한 관심이 적은 유권자를 말한다. 동일한 정당을 지지한 경험이 없는 낮은 연령층일수록 무당파일 가능성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류재성 계명대 교수(미국학)는 '부동층은 누구인가'라는 논문에서 지난 2012년 18대 대선과 19대 총선을 비교 분석한 결과 "젊은층·고학력자·선거에 관심이 낮은 중도 성향의 무당파 유권자 중에서 부동층의 비율이 높았다"고 주장했다.

이번 19대 대선에서는 일반적인 중도·무당파 뿐만 아니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파면과 구속으로 인한 범보수권 분열로 보수성향의 일부 유권자들이 부동층에 흡수되면서 더욱 출렁이는 모습을 보였다.

CBS 의뢰로 리얼미터가 실시한 지지율 여론조사에 따르면,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의 지지율이 지난달 17~18일 실시한 조사에서 10%였다가 이달 1~2일 실시한 마지막 조사에서는 18.6%로 상승했다.

반면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의 경우 같은 기간 32.3%에서 18.6%로 하락했다. 정치권 안팎에서는 중도·보수성향의 부동층이 안 후보에게서 홍 후보로 옮겨간 것으로 보고 있다.

뿐만 아니다.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의 경우 최근 소속 의원들의 집단 탈당 사태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지지율과 후원금이 증가하는 등 전화위복의 양상을 보였다. 유 후보의 완주 의지와 합리적 개혁보수 이미지가 일부 중도·보수층의 표심을 움직인 것으로 해석된다.

심상정 정의당 후보 역시 TV토론에서 호평을 받으며 최근 일부 여론조사에서는 10%를 넘기는 등 지지율 상승세를 보이기도 했다. 특히 진보성향의 20대 부동층에서 인기가 높아졌다.

자료=리얼미터

부동층이 투표 결과를 바꿔놓기도 하기 때문에 대선 후보들은 막판 부동층 표심 공략에 열을 올리고 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투대문(투표해야 할 대통령 후보는 문재인)'이라는 구호와 함께 대세론을 이어갔다. 선거 막판에 사표 방지 심리가 작동하면 대세 편승 효과를 얻을 수 있다는 전략에서다.

홍 후보는 '경부선라인'을 중심으로 막판 보수 대결집에 집중했으며, 안 후보는 "1번과 2번은 과거세력"이라고 비판하는 한편 부동층에게 자신을 미래지향적인 이미지로 어필했다.

유 후보는 합리적 개혁보수를, 심 후보는 진보정치의 정당성을 내세우며 막판 중도층 결집과 소신투표를 유도했다.

한편 부동층은 지지하는 후보자가 당선 가능성이 낮을 때 소신투표냐, 지지하진 않지만 차악(次惡)을 택하는 전략투표냐를 두고 고민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한다.

일부는 끝내 지지하는 후보를 결정하지 못하고 투표장에 아예 나가지 않거나, 나가더라도 고의로 무효표를 행사하는 경우도 있다.

여론조사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뉴스핌 Newspim] 김범준 기자 (nunc@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