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사물인터넷, 스마트공장→도시→집 순으로 구축"

시장조사기관 IDG, 사물인터넷 시대의 도래

  • 기사입력 : 2016년04월20일 16:45
  • 최종수정 : 2016년04월20일 16: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김겨레 기자] 사물인터넷(IoT)을 이용한 산업이 스마트 팩토리·스마트 시티·스마트 홈 순으로 구축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0일 시장조사기관 IDG는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 컨벤션홀에서 '제4회 아이티 월드 포럼'을 열고 사물인터넷 시대의 도래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이날 행사에서 '싱플러그 기반의 다양한 IoT 사례와 더불어 상생하는 생태계를 위한 노력'을 주제로 강연한 윤종필 SK텔레콤 종합기술원 팀장은 "가장 가까운 시일 내 사업성이 있는 분야는 스마트 팩토리"라며 "공장 내 예지정비서비스가 장비의 생산성을 획기적으로 높여주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IoT를 이용한 공장 내 예지정비 서비스는 장비에 진동센서나 전류센서 등을 부착해 기계의 상태를 파악해 데이터를 플랫폼으로 보내고, 이를 모아 잔존수명과 고장 시점을 예측하는 서비스다. SK텔테콤은 '싱플러그(Thing plug)'를 개발해 SK하이닉스 공장에 적용했다.

싱플러그는 SK텔레콤의 개방형 IoT 플랫폼으로, 사물 간의 정보를 주고받는 기술 표준과 다양한 서비스 개발을 위한 핵심 인프라로서의 역할을 위해 국제 표준(oneM2M, ETSI)과 자체 규격(GMMP) 기반의 오픈API를 제공한다. 

SK텔레콤의 IoT플랫폼 '싱플러그' <사진=SKT 싱플러그 홈페이지>

윤 팀장은 이와 같은 서비스를 선도하는 기업으로 제너럴일렉트릭(GE)을 꼽으며 "제조업체들이 서비스업체로 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항공기 제트엔진을 제작하던 GE는 센서를 부착해 연료소비효율과 같은 데이터를 분석, 정보를 만들어낸다. 

아울러 윤 팀장은 "스마트 팩토리 다음으로는 스마트 시티가 구축될 것"이라면서도 "도시에 IoT 인프라를 깔려면 정부의 의지가 필요하다"며 정부의 관심을 촉구했다.

마지막으로 스마트홈에 대해서는 "스마트홈 개념이 등장한 지 어언 10년이 됐는데, 스마트홈으로 돈을 벌어들이는 회사가 아직 없다"며 "시간이 더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SK텔레콤은 스마트팩토리 뿐만 아니라 스마트시티 구축에도 뛰어들었다. 지난 3월 SK텔레콤은 삼성전자와 대구시에 IoT 시범도시를 만들기로 협의했다. SK텔레콤은 대구시에 IoT 전용망을 구축하고 싱플러그를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뉴스핌 Newspim] 김겨레 기자 (re97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