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생활경제

대한상의, “일 잘하는 직원, 영업·기획에 많다”

  • 기사입력 : 2011년03월14일 14:03
  • 최종수정 : 1970년01월01일 09: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이연춘 기자] ‘일 잘하는 직원’ 소위 핵심인재들은 마케팅·영업, 기획 부서에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상공회의소(회장 손경식)가 최근 전국 320개 기업 인사담당자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기업의 핵심인재 현황’ 조사 결과, 가장 많은 38.4%의 응답자들이 일 잘하는 직원은 ‘마케팅·영업’부서에서 근무한다고 답했다.

이어 24.1%의 응답자들은 ‘기획’부서라고 답했다. ‘연구·개발’(14.7%), ‘재무’(6.9%), ‘인사·총무’(5.0%), ‘생산’(5.0%)부서 등이 뒤를 이었다.

일 잘하는 핵심인재들이 전체 직원에서 차지하는 비중을 묻는 질문에는 차례대로 ‘10%이하’(26.3%), ‘5%이하’(25.9%), ‘3%이하’(22.5%), ‘1%이하’(8.8%)라고 답해 대부분(84%)의 기업에서는 핵심인재가 많아야 10명 중 1명 정도인 것으로 나타났다.

핵심인재는 같은 직급의 다른 직원들에 비해 회사에 대한 기여도도 상당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는데, 보통직원보다 ‘1.5~2배’(44.7%) 더 기여한다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이어 ‘2~3배 ’(26.9%), ‘1~1.5배’(16.6%), ‘3~5배’(7.8%) 순으로 나타났다.

핵심인재에 대한 보상으로 기업들은 ‘연봉 인상’(34.7%)과 ‘성과급’(34.1%) 등 금전적 보상을 가장 보편적으로 활용하고 있었으며, ‘승진’(21.6%), ‘자기계발 기회 제공’(16.6%) 등 비금전적 보상을 한다는 기업도 있었다.

기업들이 꼽는 핵심인재상은 ‘핵심사업을 이끄는 리더’(59.1%)의 모습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주요직책의 담당자’(42.2%), '차세대 리더 및 CEO 후계자군'(36.6%)이 차례로 꼽혔다.

핵심인재가 갖춰야 할 특징으로는 ‘전문적 업무능력’(47.5%)과 ‘리더십․동기부여 능력’(45.9%), ‘충성심과 주인의식’(43.4%)이 가장 많았다.

핵심인재의 직급별 분포를 살펴보면, ‘과장․차장급’(55.3%)에 가장 많이 분포돼 있었으며, ‘부장급’(19.1%), ‘사원․대리급’(15.9%)순의 분포를 보였다.

박종남 대한상의 상무는 “기업의 생존과 미래경쟁력 확보를 위해서는 조직을 이끌어가는 핵심인재 육성이 매우 중요하다”면서 “회사에 대한 충성심과 기여도가 높은 핵심인재를 양성하기 위해서는 금전적 보상 외에도 승진이나 자기계발 기회 제공 등 동기부여를 위한 프로그램들이 마련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글로벌 투자시대의 프리미엄 마켓정보 “뉴스핌 골드 클럽”
▶수익률대회 1위 전문가 3인이 진행하는 고수익 증권방송!
▶검증된 전문가들의 실시간 증권방송 `와이즈핌`

[뉴스핌 Newspim]이연춘 기자 (lyc@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