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뉴스핌 채널 추가
뉴스핌 채널 추가 안내
글로벌 특파원

속보

더보기

9월 FOMC 앞두고 채권 금리 급등...'역대급 침체' 불안감 고조

기사입력 : 2022년09월16일 13:22

최종수정 : 2022년09월16일 13:22

장단기 금리차 역전 심화...美국채 1년물 금리 4% 돌파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다음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대규모 금리 인상 가능성이 커지면서 미국채 금리가 연일 가파르게 오르고 있다.

시장은 연방준비제도(연준)의 인플레이션 파이팅이 길어져 최종금리가 5% 부근까지 치솟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기 시작했고, 월가 전문가들 사이에서 경기 침체 경고음은 나날이 커지고 있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 [사진=로이터 뉴스핌]

◆ 美국채 1년물 금리 4% 돌파

15일(현지시각) 발표된 미국 경제 지표들은 연준의 고강도 긴축을 견뎌낼 만한 체력을 증명했고, 당장 오는 20~21일 있을 FOMC에서 최소 75bp 금리 인상 가능성이 확실시 되면서 미국채 금리는 빠르게 위를 향했다.

미국채 2년물 금리는 8.9bp(1bp=0.01%p) 오른 3.871%로 2007년 10월 31일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미국채 10년물 금리는 4.7bp 상승한 3.458%로 지난 6월 14일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고, 30년물 금리는 1.1bp 전진한 3.479%를 기록했다.

인플레이션을 끌어내리기 위한 연준의 긴축 조치가 예상보다 오래 지속될 수 있다는 불안감이 연준 통화정책에 가장 민감한 2년물을 가장 가파르게 밀어올린 것인데, 이에 따라 10년물과의 금리 차이는 마이너스 41.3bp로 역전 현상이 더 심화됐다. 미국채 5년물과 30년물 간 금리 차이는 마이너스 19.3bp를 기록했다.

FTN파이낸셜 금리전략가 짐 보겔은 "이코노미스트들이 이번 주 나온 지표들을 소화한 결과 연준이 물가를 잡기 위해 단기적으로 할 수 있는 일은 (공격적 긴축 외에는) 별로 없다는 것이 확인됐다"고 말했다.

특히 이날 1년물 미국채 금리는 일시 4%를 돌파하며 주식 시장으로까지 불안 심리를 확산시켰다.

루즈벨트 앤 크로스 대표 트레이더 존 파라웰은 "(1년물 금리) 4%는 매직 넘버로 주식 시장을 포함해 많은 자산 시장을 공포로 밀어 넣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다음주부터 본격화 할 양적긴축(QT)이 금리 급등의 배경 중 하나이며, 다른 만기물 금리에도 부담이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 연준의 공격적 금리 인상 전망이 굳어지면서 주식 시장에도 더 많은 스트레스가 발생해 사람들이 (증시서) 발을 빼려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이날 뉴욕 증시서 다우지수는 0.56% 하락했고, S&P500지수와 나스닥지수는 모두 1% 넘게 밀렸다.

현재 연방기금 금리선물 시장은 다음주 FOMC에서 75bp 금리 인상 가능성을 80%로 보고 있으며, 금리는 내년 중 4.5~4.75% 수준까지 오를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한국시간 기준 9월 15일 오전 미 연방기금 금리선물 시장에 반영된 금리 인상 가능성 [사진=CME그룹 데이터] 2022.09.15 kwonjiun@newspim.com

◆ "침체 대비하라" 경고 봇물

월가에서는 미국뿐 아니라 전 세계적 경기 침체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골드만삭스 수석 이코노미스트 얀 해치우스는 최근 야후 파이낸스와의 인터뷰에서 "추세선 이하의 성장세가 오래 지속될 것이란 게 우리의 판단"이라면서 "연초만 하더라도 경기 둔화의 배경에 소비자가 있었지만 앞으로 주택 및 다른 측면으로 (원인이) 이동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해치우스는 금리 인상으로 인해 미국 주택부문 문제가 특히 심각해지고 있다면서, 30년 모기지 금리가 2008년 이후 처음으로 6%를 넘어서는 등 대규모 주택 시장 둔화가 나타날 조짐이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지난 6월 미국 경제의 허리케인을 경고했던 제이미 다이먼 JP모건 체이스 최고경영자(CEO)는 경기침체보다 더 심각한 상황이 올 수 있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그는 지난달 자사 부유층 고객 일부에 '심각한 침체(harder recession)' 가능성이 20~30% 정도이며, 그보다 더 심각한 수준의 상황이 전개될 가능성도 20~30% 정도임을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간밤 세계은행은 각국 중앙은행이 높은 인플레이션을 막기 위해 동시에 금리를 인상함에 따라 세계가 글로벌 경기 침체로 접어들고 있다고 진단해 눈길을 끌었다.

또 억만장자 투자자 배리 스턴리히트 스타우드 캐피털 CEO는 이날 CNBC와의 인터뷰에서 연준이 금리 인상을 멈추지 않는 한 미국 경제가 심각한 침체 위기를 마주할 것이며, 그 시기는 4분기 바로 지금이라고 말했다.

kwonjiun@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국힘 당 대표 가상 양자대결...안철수 48.1% vs 김기현 43.7% [서울=뉴스핌] 박성준 기자 = 국민의힘 3·8 전당대회를 앞두고 안철수 후보가 차기 당대표 적합도 가상 양자대결 조사에서 김기현 후보를 4.4%p 차이로 오차범위 밖에서 앞선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8일 나왔다. 이번 조사는 국민의힘 지지층에 한정해 이뤄졌다.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지난 5~6일 이틀간 전국 만 18세 이상 국민의힘 지지층 395명에게 김기현 후보와 안철수 후보가 결선투표에 진출했을 경우를 가정해 적합도를 물은 결과 안철수 후보를 지지한다는 응답이 48.1%, 김기현 후보를 지지한다는 응답이 43.7%로 나타났다. '잘 모름'을 선택한 응답자는 8.2%였다. 구체적으로 18세~20대는 김기현 25.7%, 안철수 57.2%를 기록했다. 30대는 김기현 27.1%, 안철수 67.8%, 40대는 김기현 47%, 안철수 46.4%다. 50대는 김기현 54.5%, 안철수 38.1%, 60세 이상은 김기현 48.3%, 안철수 44.9%다. 성별로는 남성의 경우 김기현 40.2%, 안철수 50.3%로 집계됐다. 여성은 김기현 47.7%, 안철수 45.6%로 나타났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은 김기현 44.5%, 안철수 49.6%, 경기·인천의 경우 김기현 44.3%, 안철수 47.1%다. 대전·충청·세종은 김기현 25.2%, 안철수 71.1%, 강원·제주는 김기현 46.3%, 안철수 44%, 부산·울산·경남은 김기현 55.1%, 안철수 34.3%로 집계됐다. 대구·경북은 김기현 43.5%, 안철수 46.9%, 전남·광주·전북은 김기현 31.3%, 안철수 58%로 조사됐다. 김미현 알앤써치 소장은 안 후보가 김 후보를 앞선 것과 관련 "현재 당 상황에 따라 안철수 후보에게 표심이 이동한 것 같다"며 "대통령실이 당무개입을 한다는 지적보다는 당이 혼란스러운 것 자체에 대한 반발이라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다자대결 구도에서는 김기현 후보가 37.3%로 오차범위 내에서 1위를 기록했다. 안철수 후보는 35.4%로 2위, 황교안 후보는 7.1%로 3위로 나타났다. 이어 천하람 후보 5.9%, 윤상현 후보 1.9%, 조경태 후보 1.5% 순이다. 이번 여론조사는 성별·연령대별·지역별 인구 구성비에 따른 비례할당으로 추출된 표본을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100%) 자동응답조사 방식으로 실시됐다. 응답률은 2.4%이고, 표본오차는 95%의 신뢰수준에 ±4.9%p다. 통계보정은 2023년 1월 말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 인구 기준 성, 연령, 지역별 셀가중값을 부여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http://www.nesdc.go.kr) 여론조사결과 등록현황을 참고하면 된다. parksj@newspim.com 2023-02-08 06:00
사진
'재건축 특별법' 적용대상 49곳...용인 수지·고양 중산도 포함? [서울=뉴스핌]김정태 건설부동산 전문기자= 국토교통부가 '1기 신도시 특별법'이 아닌 '노후계획도시 정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이하 노후도시 특별법)으로 명칭을 바꿔 관련 법안 제정 추진 안을 발표해 눈길을 끌었다. 국토부는 일단 특별법의 적용 대상의 '노후계획도시'를 택지조성이 20년 경과하고 100만㎡ 이상의 공공택지로 정의했다. 이 기준대로라면 일산, 분당, 평촌, 산본, 중동 등 1기 신도시 뿐만 아니라 수도권 택지지구와 지방 신도시도 이에 해당된다. 국토부가 특별법의 적용범위를 확대한 이유는 형평성 논란 때문이다. 특별법 자체가 재정비 사업 추진에 파격적인 혜택이 주어질 수 밖에 없는데, 1기 신도시에만 특혜를 준다는 비판을 받을 이유는 없기 때문이다. 국토부는 이 같은 기준에 따라 전국적으로 노후계획도시란 명칭으로 법적 근거를 열어 둔 것이다. 택지정보시스템에 따르면 '20년 경과, 100만㎡ 이상'의 공공택지는 전국적으로 1신도시를 포함해 49곳에 달한다. 서울의 경우 ▲개포▲신내▲고덕▲상계▲중계▲중계2▲목동▲수서 등 8곳이 해당된다. 경기·인천에선 5곳의 1기 신도시를 제외하고 ▲안양 포일▲광명 철산▲광명 하안▲고양 화정▲고양 능곡▲수원 영통▲인천 구월▲인천 연수▲인천 계산 등 10개 지역이 포함된다. 지방에선 부산 해운대, 대구 성서, 대전 둔산 등 26곳이 이에 해당된다. ' 국토부는 이들 지역이 요건에 해당된다 하더라도 지역 주민의 호응도에 따라 지자체가 기본계획을 수립하지 않는 경우 특별법 적용을 받지 않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미 재개발·재건축 등의 정비사업이 상당기간 진행되고 있는 지역은 이 특별법에 따를 이유는 없다. 수도권의 경우 개포, 철산, 하안 지구 등이 이에 해당된다고 볼 수 있다. 또 사업성이 없어 개발압력이 낮은 지역도 이에 포함될 수 있다. 국토부는 100만㎡ 미만이더라도 시행령을 통해 특별법 적용을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하나의 택지지구가 100만㎡에 미치지 못하더라도 인접·연접한 2개 이상의 택지인 경우나 인접 노후 구도심 일부를 포함해 면적의 합이 100만㎡ 이상일 경우 통합 개발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이 기준대로라면 개발압력이 높은 신도시 주변 택지지구가 이에 해당될 수 있다. 대개 1기 신도시 주변으로 난개발이 우려돼 택지지구로 조성된 곳들이다. 예컨대, 용인 수지지구의 경우 수지1지구와 2지구가 대상이 될 수 있다. 수지1지구는 수지구 풍덕천동 700-1번지 일원 94만8584㎡ 면적에 택지조성사업이 완료된 1994년 12월 20일 곳이다. 수지2지구는 수지구 풍덕천동 1028번지 일원 96만3867㎡ 면적이 택지조성사업이 2002년 12월 30일 완료된 곳이다. 수지1,2지구는 순차적으로 택지조성사업이 진행된 곳이긴 하나 특별법 적용 대상 기한인 20년 이상을 충족하고 있다. 또 면적은 개별지구로 100만㎡이하이긴 하나 수지1,2지구 통합 개발을 할 경우 택지 규모를 충족하게 된다. 일산신도시 인근 중산지구 역시 국토부가 정한 기준을 충족할 수 있다. 중산지구는 1995년에 택지지구조성이 완료된 택지지구로 면적과 가구 수는 특별법 적용에 미치지 못하나 인근 구도심지역인 일산2지구(산들마을)과 통합개발은 가능하다. 문성요 국토도시실장은 "특별법은 지역주민과 지자체장의 개발의지에 따라 정비사업의 법적 근거를 마련했다는데 의의가 있다"면서 "전국 어떤 곳이라도 100㎡이하의 택지지구라도 노후도시와 연계해 통합 개발할 수 있도록 했다"고 말했다. dbman7@newspim.com 2023-02-07 15:42
안다쇼핑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