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산업 중기·벤처

속보

더보기

[뉴스핌 라씨로] '어닝쇼크' 넷마블, '사상 최저가'에 임원들 주식 '반대매매'

기사입력 : 2022년05월19일 07:48

최종수정 : 2022년05월19일 10:15

임원 3인, 이달 들어 19억 주식 매도

[편집자] 이 기사는 5월 18일 오후 3시01분 AI가 분석하는 투자서비스 '뉴스핌 라씨로'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서울=뉴스핌] 배요한 기자 = 넷마블이 신작 출시 지연 여파로 올해 1분기 '어닝 쇼크'를 기록한 가운데 일부 임원들이 최저가에 보유 주식을 매도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대해 회사 측은 임원들이 대출로 받은 스톡옵션의 주식 가치가 담보비율 이하로 내려가면서 반대매매에 의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18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넷마블 임원 3인은 이달 들어 보유한 주식 19억원 어치가 반대매매로 매도됐다. 다만 이들은 과거 스톡옵션(주식매수선택권)으로 부여받은 넷마블 주식을 2만원 중반에 행사한 것이어서 상당한 차익실현을 본 것으로 추정된다.

매매동향을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설창환 넷마블 부사장 겸 최고기술경영자(CTO)는 지난 16일 넷마블 주식 1만645주를 7만3008원에 매각해 7억7717만원을 현금화 했고, 같은날 박영재 상무 겸 마케팅그룹장도 2565주를 주당 7만3843원에 매도해 1억8940만원을 회수했다. 이정호 이사 겸 A사업본부장은 5월에만 네 차례에 걸쳐 넷마블 주식을 1만1748주를 주당 7만6630원에 팔아치워 9억25만원을 현금화 했다.

임원들의 주식 반대매매 배경에는 올해 1분기 및 향후 실적 전망에 대한 우려가 반영되며 주가가 급락했기 때문이다.

넷마블은 올해 1분기 연결기준 영업손실이 119억원으로 전년동기(542억원) 대비 적자전환 했다. 넷마블이 영업손실을 기록한 것은 2012년 이후 10여년 만이다. 에프앤가이드가 추정한 영업이익 컨센서스는 312억원였다.

이지은 대신증권 연구원은 "신작이 부재한 상황에서 기존 게임 라인업들이 매출 하향세를 지속했고, 4분기 자회사 편입으로 인건비 증가가 1분기 부진의 주 요인이었다"며 "2분기부터 신작 출시가 예정돼 있지만, 2분기 말 출시로 마케팅비 증가가 예상돼 큰 폭의 실적 개선은 어려울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러한 분위기를 반영하듯 최근 넷마블의 주가는 꾸준히 하락세를 타며 사상 최저가 부근에서 거래되고 있다.

지난 1월초 12만원 후반에서 움직이던 넷마블의 주가는 3개월만에 40% 가량 추락해 전일(17일) 7만3800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이는 최저가(7만2300원)와 별 차이가 없는 수준이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넷마블의 주가가 연중 최저점에서 거래되고 있는 상태에서 임원들의 주식 처분 소식은 시장과 투자자들에게 잘못된 신호를 줄 수 있다"고 말했다. 주식매매는 자체로는 문제가 없지만 매매 시기에 따라서는 투자자들의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해석이다.

회사 측은 임원 주식 매도에 대한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넷마블 관계자는 "이번 주식매도는 주가 하락에 따른 담보비율 변화로 인한 반대매매 영향이며 자발적인 의지와는 무관하다"고 말했다.

연내 다수의 신작 출시가 대기하고 있는 만큼 실적 개선 기대감이 존재한다는 분석도 나온다. 2분기 넷마블은 '제2의나라' 글로벌을 시작으로 골든브로스 등 5개의 게임을 출시할 예정이다.

이소중 SK증권 연구원은 "2분기 넷마블의 매출액은 전분기 대비 6% 증가한 6669억원, 영업이익은 196억원으로 흑자전환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앞으로 신작 8개(세븐나이츠 레볼루션·오버프라임·모두의마블:메타월드 등)가 출시될 예정에 있어 5월부터 연말까지 풍부한 신작 모멘텀이 기대된다"고 전했다.

 

yohan@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尹대통령 지지율 42.6%...부정평가 53%로 최고치 기록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42.6%로 3주 연속 최저치를 경신했다. 2주 전 첫 '데드크로스'를 기록한 데 이어 부정평가와의 격차는 10%p 이상 벌어졌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종합뉴스통신 뉴스핌 의뢰로 지난 2~4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28명에게 물은 결과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지난 조사 대비 2.7%p 하락한 42.6%로 집계됐다.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2022.07.05 oneway@newspim.com 반면 부정 평가는 53%로 3.2%p 상승했다. 지난달 초 3회차 조사 당시 40.2%에서 30여일 만에 10%p 이상 급증했다. 긍·부정 간 격차 역시 10.4%p로 오차범위 밖까지 벌어졌다.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20대와 40대에서는 부정평가가 60%를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대의 경우 지난 조사 당시 53.4%에서 한 주 만에 61.3%로 올랐고 40대 역시 57.9%에서 66.1%로 급등하며 지지율 하락세를 이끌었다. 이 외에도 ▲30대(부정 50.4%/긍정45.6%) ▲50대(부정 59.3%/긍정 39.3%) 등 대다수 연령대에서 부정평가 비중이 높게 나타났다. 60세 이상 연령층에서만 유일하게 긍정평가가 55.8%로 부정평가(37.2%)에 앞섰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대구·경북(부정 33.5%/긍정 62.2%)을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부정 평가가 높았다. 특히 높은 지지율을 보이던 부산·울산·경남 지역에서는 지난 조사에서 부정 평가 비율이 더 높게 형성됐다가 이번 조사에서 격차가 더 벌어졌다. 경기·인천, 대전·충청·세종 지역은 지난 조사 당시 긍정 평가 비율이 더 높았으나 한 주만에 지지율이 역전됐다. 구체적으로 ▲서울(부정 53.5%/긍정 42.6%) ▲경기·인천(부정 54.7%/긍정40.5%) ▲대전·충청·세종(부정 50.9%/긍정 46.5%) ▲강원·제주(부정 50.9%/긍정 38.8%) ▲부산·울산·경남(부정 54.%/긍정 43.0%) ▲전남·광주·전북(부정 66.8%/긍정 27.0%) 등이다. 이번 여론조사는 성별·연령대별·지역별 인구 구성비에 따른 비례할당으로 추출된 표본을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가상번호(100%) 자동응답조사 방식으로 실시됐다. 응답률은 3.5%, 표본오차는 95%의 신뢰수준에 ±3.1%p다. 통계보정은 2022년 4월 말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 인구 기준 성, 연령, 지역별 셀가중값을 부여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http://www.nesdc.go.kr) 여론조사결과 등록현황을 참고하면 된다. oneway@newspim.com 2022-07-06 06:00
사진
이재명 당대표 출마에 민주 지지층 71% '압도적 찬성'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새 지도부를 선출하는 전당대회가 오는 8월 28일에 열릴 예정인 가운데 유력 주자인 이재명 의원의 당대표 출마를 반대하는 여론이 더 높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민주당 지지층에서는 찬성 의견이 높게 나타났고, 국민의힘 지지층에서는 반대 의견이 높게 조사됐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종합뉴스통신 뉴스핌 의뢰로 지난 2~4일 동안 1028명을 대상으로 이재명 민주당 의원의 전당대회 출마 찬반 여부를 조사한 결과 찬성은 41.8%, 반대는 51.2%로 나타났다. 격차는 오차범위 밖인 9.4%p다. 세부적으로 이재명 의원의 전당대회 출마를 '매우 찬성한다'는 26%, '찬성하는 편'은 15.8%였으며, '매우 반대한다'는 32%, '반대하는 편'은 19.2%다. 잘모름은 7%다. 민주당 핵심지지층인 40대에서는 찬성의견이 58%였고 민주당 지지층에서는 70.7%가 찬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민주당 핵심 지지지역인 호남에서는 찬성 47.1% 반대 40%로 찬성과 반대 의견이 크게 차이가 나지 않았다.   반대의견은 국민의힘 핵심지지층인 60세이상, TK 에서 각각 61%, 66.8%, 국민의힘 지지층에서 78.5%가 반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구체적으로 연령대별로는 18세 이상 20대, 30대, 60세 이상에서 이 의원의 전당대회 출마에 반대 의견이 높았으며, 40대와 50대에서는 매우 '매우 찬성한다'는 의견이 각각 34.5%와 32.1%로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성별로는 남성에서 찬성한다는 의견이 39%에 그친 반면 반대한다는 의견은 53.5%로 집계됐다. 여성은 찬성 45%, 반대 48.9%다. 지역별로는 전남·광주·전북에서는 찬성한다는 의견이 47%로 조사됐으나, 서울과 경기·인천, 대전·충청·세종, 강원·제주, 부산·울산·경남, 대구·경북 등에서는 모두 반대한다는 의견이 높았다. 지지하는 정당별로는 민주당 지지층에서 찬성한다는 의견이 70.7%, 반대한다는 의견은 23.3%였다. 반면 국민의힘 지지층에서는 찬성한다는 의견이 15%, 반대한다는 의견은 78.5%였다. 이번 여론조사는 성별·연령대별·지역별 인구 구성비에 따른 비례할당으로 추출된 표본을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가상번호(100%) 자동응답조사 방식으로 실시됐다. 응답률은 3.5%, 표본오차는 95%의 신뢰수준에 ±3.1%p다. 통계보정은 2022년 4월 말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 인구 기준 성, 연령, 지역별 셀가중값을 부여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http://www.nesdc.go.kr) 여론조사결과 등록현황을 참고하면 된다. taehun02@newspim.com 2022-07-06 06:2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