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서울시, 상암동 자율차 상용화 '시동'...자율주행도시 '잰걸음'

기사입력 : 2021년11월29일 11:25

최종수정 : 2021년11월29일 11:25

30일부터 상암서 승용차형 자율차 3대 운행
12월말 자율주행버스 1대 등 3대 추가 예정
내년 1월 중 3000원 이내 유상운송 개시 추진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서울시가 시범운행지구인 상암동을 무대로 자율차 상용화를 위한 본격적인 준비에 착수한다. 연말까지 무료운행에 이어 내년부터는 자율주행차를 유상으로 전환한다는 방침이다.

서울시는 29일 상암동 에스플렉스센터 광장에서 '자율차 유상운송 선포식'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오 시장은 자율차 관련 기업인 42dot 송창현 대표와 SWM 김기혁 대표에게 각각 영업면허(자율차 유상운송 한정운수면허) 1, 2호를 수여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24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서울시 자율주행 비전 2030 기자설명회를 갖고 있다. 2021.11.24 kilroy023@newspim.com

또한 자신은 직접 1호 승객으로 자율차에 상암동 에스플렉스센터에서 국악방송 앞까지 약 2.9㎞를 이동하기도 했다.

오 시장은 "오늘부터 이곳 상암동에서 자율주행차가 시민의 교통수단으로 운행을 시작한다. 내년 초에는 청계천에 도심형 자율주행버스를 운행하고 강남에서도 민간기업과 협력해 자율차 운행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 상암동 자율주행시대 개막, 일반시민도 이용가능

그동안 자율차 기술 실증과 인프라 구축에 집중했던 서울시는 이번 상암동 자율차 운행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상용화 준비에 착수한다.

이를 위해 올해 7월 '자율주행자동차 시범운행지구 운영 및 지원 조례'를 제정해 유상운송 면허발급 절차와 기준을 마련하고 사업자를 모집해 현재까지 42dot과 SWM 등 2개 업체를 선정했다.

자율차를 이용하려면 42dot이 개발한 스마트폰 앱 'TAP!'을 구글 플레이스토어와 애플 앱스토어에서 내려 받아 이용하면 된다. 30일일부터 내달 4일까지는 사전예약제로 운영되며 일반 시민들은 6일부터 예약이 가능하다.

서울시는 1개월간의 무료 운행기간 동안 시민과 전문가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서비스를 보완‧개선하고 최종 검증을 거쳐 내년 1월 중 본격 유상영업을 개시한다.

이용요금은 관련 조례에 따라 '서울시 자율차 시범운행지구 운영위원회' 의결을 거쳐 버스는 1200원, 승용형 자율차는 3000원 이하로 제시했다. 업체별 자율에 따라 이보다 낮은 요금이 부과될 예정이다.

서울시는 상암 일대에서만 2026년까지 50대 이상의 자율차를 도입‧운행해 시민이 일상에서 이용하는 교통수단으로 자리매김시키고 나아가 서울을 자율주행의 표준모델 도시로 만들어간다는 목표다.

◆ 내년에 강남, 청계천 확대...자율차 사용화 '속도'

상암동을 시작으로 서울시의 자율주행도시 구축은 내년부터 더욱 속도를 낸다.

내년초에는 강남 일대를 시범운행지구로 지정하고 민간과 함께 출발지와 목적지를 스마트폰으로 선택해 호출하는 '로보택시'를 10대 이상 선보인다. 2026년까지 강남 내부를 순환하는 자율주행버스와 로보택시 등을 100대 이상으로 확대한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10일 오전 서울 마포구 문화비축기지에서 개막한 2021 서울 스마트 모빌리티 엑스포를 찾아 자율주행차에 탑승해 체험하고 있다. 2021.06.10 dlsgur9757@newspim.com

연간 4000만명이 찾는 도심명소 청계천에 도심순환형 자율주행버스를 이르면 4월부터 운행한다.

순수 국내기술로 제작한 미래형 자율주행버스 시범 2대를 시작으로 점차 운행 대수를 확대하며 운행구간은 청계광장부터 청계5가까지 4.8km를 왕복한다. 일 24회 운행해 연간 9만명의 시민들에게 자율차 탑승 기회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서울시는 2026년까지 자율주행차를 대중교통수단으로 정착시킨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2023년부터는 자율주행 노선버스 시범운행도 시작한다. 미래 기술로만 평가받던 자율주행이 내년을 기점으로 본격적인 상용화에 돌입할 전망이다.

한편 서울시는 이날 오후 1시부터 현대자동차와 공동 개최하는 '2021 자율주행 챌린지(대학생 자율주행차 경진대회)'도 개최한다.

자율주행 챌린지는 대학생들이 직접 자율주행차를 제작해 기술력을 겨루는 대회로 2010년부터 시작된 '대학생 자율주행자동차 경진대회'의 새로운 이름이다.

서울시는 6개 본선 진출팀 전체에 '서울시장상'을 수여하고 현대자동차그룹에서는 최종 우승팀에게 상금 1억원과 해외견학 특전을 제공하는 등 참가팀 전체에 총 3억원 규모의 상금을 지원한다.

오 시장은 "자율주행 챌린지 공동개최가 민간의 세계 선도기업과 공공이 협력해서 미래 자율주행 산업을 이끌어갈 우수한 인재 육성을 촉진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peterbreak22@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10년만에 최강세 '킹 달러'..."하반기에는 힘 빠질 것"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올 상반기 10여 년 만에 가장 강력한 상승세를 보이며 '킹 달러'의 면모를 과시한 미 달러화의 향방을 두고 전문가들도 의견이 분분하다. 일각에서는 하반기 글로벌 경제가 둔화하며 달러화가 추가 상승할 여지가 있다고 보고 있는 반면, 하반기에는 상승세가 꺾일 것이란 반론도 만만찮다. 달러화의 움직임에 글로벌 경제와 증시가 요동치는 만큼 달러의 움직임에 쏠리는 관심도 남다르다. 29일자 마켓워치는 올 상반기 달러가 강세를 보인 원인과 하반기 전망을 소개했다. 2022-07-01 08:43
사진
"어대명 막아라" 전면 나선 97그룹...승부수 알고보니 [서울=뉴스핌] 고홍주 기자 = 연이은 선거 패배 책임을 지고 윤호중·박지현 비상대책위원회가 총사퇴하자 마자 불거진 더불어민주당의 '어대명(어차피 당대표는 이재명)'론이 변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른바 '97그룹(90년대 학번, 70년대생)' 의원들이 잇따라 당 대표 출사표를 던지면서 이재명 대세론을 뚫고 반전을 만들어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2022-07-01 05:4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