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이재명 "누가 발목 잡든 책임 다하지 못하면 상응하는 문책 당연"

개발이익 환수 3법·공공기관 노동이사제 처리 촉구
윤호중 "패스트트랙, 안건 조정위원회 등 모든 절차 동원"

  • 기사입력 : 2021년11월24일 14:24
  • 최종수정 : 2021년11월24일 14: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신영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국민들의 아픔과 어려움을 예민하고 신속하게 책임지지 못해 사과드린다"며 "지금까지와는 완전히 다른 새로운 민주당으로 거듭나겠다"고 사죄의 절을 올렸다.

이 후보는 24일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민생 개혁 입법 추진 간담회'에 참석해 "완전히 변화하고 혁신하는 민주당이 돼야 한다는 국민 명령을 충실히 수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4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 회의실에서 열린 민생·개혁 입법 추진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11.24 leehs@newspim.com

그는 "정당의 존재 이유는 국민의 더 나은 삶을 책임지는 것이다. 누가 발목을 잡든 장애물이 있든 책임을 다하지 못하면 그에 상응하는 문책이 따르는 게 당연하다"며 "국민들은 우리가 국민, 당원이 지시하는 일에 충분히 책임을 다했는지 의구심을 갖고 계신다"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의원들에게 야당의 반대에 부딪힌 사무장 병원 근절법과 개발이익 환수 3법 등 처리가 시급한 법안들을 패스트트랙과 안건 조정위원회를 동원해서라도 처리하자고 당부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의 국정 과제인 공공기관 노동이사제의 처리를 촉구하며 "문재인 정부 선거 당시 공약 중 지키지 못한 게 있으면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근로자의 날을 민간 기업 회사원을 포함해 공무원까지 모두 쉬는 법정공휴일로 바꾸고 교원의 정치활동을 일부 허용하는 법안의 시급한 처리를 요청했다.

이에 윤호중 민주당 원내대표는 "우리 당은 야당의 입법 바리게이트가 있다면 그것을 타고 넘기 위해 안건 조정 위원회, 패스트트랙 등 국회법이 허용하는 모든 절차를 통해 이번 정기국회에 처리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sy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