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내부칼럼

[조용준의 시시콜콜] '인도사과'는 없다

1870년대 중반 미국인 선교사가 일본서 최초의 서양 사과 재배
고향이 인디애나 주라서 일본서 '인도사과'로 알려져
사진 속 사과는 인도사과 아닌 '시나노 골드' 품종

  • 기사입력 : 2021년10월23일 20:25
  • 최종수정 : 2021년10월24일 19: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용준 논설위원 = 사과가 한참 맛있는 계절에 난데없이 사과가 온통 봉변을 당하고 있다. 각설하고, 토리라는 반려견 앞에 내밀어진 '정체불명의 손'에 들린 사과는 대체 품종이 무엇일까? 한눈에 보아도 꽤 크고 맛있어 보이고, 다른 일반 사과와 달리 황금빛을 띠고 있는 것이 고급이라는 느낌이 확 드는 사과인데 말이다.

인스타그램에 그 사진을 올린 '실무자'는 그 사과가 '인도사과'라고 했다. 그러나 미리 결론부터 말하자면 '인도사과'는 없다. '인도사과'는 지금은 시장에서 도태된 사과다. 따라서 이 사과를 살 수 있는 곳도 거의 없다. 인도사과가 시장에서 자취를 감춘 이유는 단순하다. 품종 싸움에서 졌기 때문이다.

인도사과를 밀어낸 건 일본에서 건너온 새빨간 '후지(富士)'다. '후지산'의 그 '후지'다. 한자어 발음으로 '부사'라는 명칭으로 더 통용된다. 후지는 1970년대 초반 국내에 들어왔다. 그러니 인도사과는 70년대 중반 무렵부터 시장에서 서서히 없어졌다고 볼 수 있다. 인도사과라는 단어가 등장하자, 옛날 어릴적에 맛보았던 인도사과가 맛있었다는 추억을 회상하는 사람들도 있는데, 그건 단지 먹을 것이 곤궁했던 시절에 맛보았던 단맛의 기억일 가능성이 높다. 요새 사과가 더 맛있다.

후지는 현재 전체 사과 재배 면적의 70%를 차지한다. 세계적으로도 가장 많이 키우는 품종이다. 창고에 오래 저장해도 쉽게 무르지 않아 인기를 얻었다. 국내에서 후지 다음으로 많이 기르는 사과 품종은 홍로(13~14%)다.

'인도사과'는 '인디애나사과'가 우리나라에 잘못 전해진 명칭이다. 인도사과라는 명칭이 생긴 역사는 다음과 같다. 

1870년대 중반에 미국 인디애나 주 그린캐슬(Greencastle) 출신의 선교사인 존 잉(John Ing, 1840-1920)이 일본에서 서양식 재배 기술을 이용한 사과를 처음 선보였다. 

감리교 목사인 존 잉은 중국 청나라에서 4년 동안 선교활동을 하다 건강을 해쳐 귀국을 하게 되는데, 귀국길인 1874년(메이지 7년)에 요코하마에 들렀을 때, 역시 목사인 혼다 요이치(本多庸一, 1849-1912)와 만난다. 혼다 요이치는 메이지 시대 일본 기독교 교육의 선구자 중 한 명이다.

1874년 12월 존 잉은 혼다의 소개로 만난 키쿠치 큐로(菊池九郎)의 요청으로, 아오모리 현(靑森縣) 히로사키(弘前)의 '히가시오키주쿠(東奥義塾)'의 영어 교사로 취임, 아내와 함께 남녀반을 서로 나누어 가르쳤다. 잉은 영어 외에 산수, 박물, 역사도 가르쳤다.

히로사키에 영어 교사로 가던 그 해 크리스마스에 존 잉은 자신의 집에 혼다와 학원생 10여명을 초청해 크리스마스 만찬을 함께 했는데, 이 때 내놓은 서양 사과가 엄청 인기를 끌었다. 그때까지 일본에서 재배된 사과는 작고 쓰며 거의 먹지 않았기 때문에 일본인들은 크고 달콤한 사과를 보거나 맛본 적이 없었다. 그렇게 사과가 인기를 얻자 존 잉은 사과, 토마토, 양배추 등의 종자와 묘목을 미국에서 들여와 재배를 지도했다. 이것이 바로 일본에서 최초로 지금처럼 맛있는 사과가 출현하게 된 역사다.

일본에서 사과하면 히로사키가 먼저 나오고, 히로사키가 사과의 천국이자 일본에서 가장 많은 사과 생산량을 자랑하게 된 것은 바로 이런 배경에서 기인한다. 히로사키에는 사과 공원도 있고 애플파이와 사과주(시드르)로도 유명하다. 이것이 모두 인디애나 출신의 선교사 존 잉의 덕택이다. 존 잉은 1878년 히로사키를 떠나 하코다테를 거쳐 미국으로 돌아왔고, 귀국한 다음에는 일리노이 주에서 농장을 운영하다 사망했다.

사과를 뜻하는 일본어 단어는 링고(リンゴ)다. 존 잉이 일본에서 재배한 사과가 그의 고향이 인디애나 주였기 때문에 일본에서 '인도 링고'로 알려지게 되었다. 그래서 이 배경을 모르는 많은 일본인들이 '인도 링고'가 인도라는 나라에서 왔다고 착각하고 있고, 이를 그대로 받아들인 우리나라에서도 인도사과로 잘못 알고 있는 것이다.

그러면 지금은 구하기 어려운 사진 속 인도사과의 정확한 정체는 무엇일까. 그것은 바로 '시나노 골드(シナノゴールド)'라는 품종이다. 일본 나가노 현(長野県) 과수시험장에서 수년에 걸쳐 '골든 딜리셔스(Golden Delicious)'에 '치아키(千秋, 천추)'를 교배하여 1999년에 품종 등록했다. 황금 빛을 내기 때문에 황금사과라고도 불린다.

[서울=뉴스핌] 조용준 논설위원 = 흔히 황금사과라고 불리는 '시나노 골드'는 일본 나가노 현(長野県) 과수시험장에서 '골든 딜리셔스(Golden Delicious)'에 '치아키(千秋, 천추)'를 교배하여 1999년에 품종 등록했다. 2021.10.23 digibobos@newspim.com

'골든 딜리셔스'는 이름처럼 황금빛을 내며 미국 내 15개의 가장 대중적인 사과 재배품종 가운데 하나다. 우리나라에선 예전에 '골덴'이라고 불렸다. 그럼 왜 나가노 현에서 만든 사과에 '시나노'라는 이름이 붙었을까. 그건 나가노 현이 옛 봉건시대에 시나노 국(信濃国)이었기 때문이다. 

시나노 골드는 바삭한 식감으로 단맛과 신맛의 밸런스가 좋고 과즙이 많은 것이 특징이다.저장성이 우수하여 장기 보존이 가능하고, 주스나 애플 파이 등의 가공에도 적합하다. 국내에서 시나노 골드는 대중적인 사과가 아니다. 일반 사과에 비해 1.5~2배 정도 비싸서다. 그래서 마트에서 보기도 힘들고 아는 사람들만 농장이나 과일전문점에서 직매로 구할 수 있다.

사과 하나에도 이렇게 많은 역사가 있다. 역사를 바꾼 3개의 사과가 있다. 바로 에덴 동산의 사과, 만유인력의 법칙을 낳은 뉴튼의 사과, 그리고 '애플'사 스티브 잡스의 사과다. 사과는 역사를 바꾸는 힘이 있다. 

digibobos@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