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대장동국감] 이재명 "국감 자료 100% 요구하는 대로 제출...배려 다 했다"

"홍준표도 자치 사무는 제출 안해, 법률에 의해 안했다"
박완수 "국회 권능 무시하는 태도 바꿔야" 의사 발언

  • 기사입력 : 2021년10월18일 10:41
  • 최종수정 : 2021년10월18일 10: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은지 기자 =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경기도 국정감사에 출석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국감에 필요한 자료는 100% 요구하는 대로 다 제출했다"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18일 경기도청 회의실에서 열린 국감에서 "할 수 있는 배려는 충분히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이재명 대선 후보가 지난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예결위회의장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10.15 kilroy023@newspim.com

이날 박완수 국민의힘 의원은 "18개 시도 중 유독 경기도만 국감 자료를 안준다. 지난해에도 국감 보고서 채택 때 경기도는 고발하고 넘어가야 한다 주장했지만 여당의 반대로 고발이 안 됐다"고 의사진행 발언을 했다.

박 의원은 "경기도가 유달리 자료 제출을 하지 않는 것을 이해할 수 없고, 이 후보가 큰일을 하겠다고 하는데 국회의 권능을 무시하는 자세는 안된다. 태도를 바꿔야 한다"고도 직격했다.

이 후보는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도 경남지사를 할 때 자치 사무는 국감 대상이 아니라는 법률 근거로 자료 제출을 안했다. 논쟁이 된 건 4600건에 이르는 최대 규모 자료 요구였다"고 받아쳤다.

우선 이 후보는 "자치 사무나 예를 들어 도지사의 휴가 일정, 누구의 업무추진비 이런 것은 국정과 아무 상관 없다"며 "법률에 의해 제출 못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특히 대장동 자료와 관련 제가 말했던 것처럼 대장동 관련 자료는 성남시에 있지 경기도에는 없다. 저희도 자료를 못봐서 언론 보도를 보고 추적하는 수준"이라고 답했다.

아울러 "성남시와 도시개발공사에 요청해서 다 제출했고 대장동 관련된 자료만 해도 분량이 만페이지다. 할 수 있는 배려는 충분히 했다"고 말했다.

한편 국민의힘은 지난 13일 '대장동 개발 의혹'과 관련한 국감 자료 제출 요구에 경기도가 비협조적이라며 경기도청과 성남시청을 항의 방문했다. 

kimej@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