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채권] 미 국채금리, 생산자물가 오름세 완화 조짐에 하락

  • 기사입력 : 2021년10월15일 05:18
  • 최종수정 : 2021년10월15일 05: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미 국채금리가 14일(현지시간) 하락했다. 9월 미국의 생산자물가 지수의 전월 대비 상승 폭이 다소 완화하면서 투자자들은 미 연방준비제도(Fed)가 조기 금리 인상에 나서지 않아도 될 수 있다고 관측했다.

뉴욕 채권시장에 따르면 미국 동부시간 오후 4시 15분 기준 국제 벤치마크 10년 만기 미 국채금리는 전장보다 3.3bp(1bp=0.01%포인트) 내린 1.516%를 기록했다. 채권 금리는 가격과 반대로 움직인다.

30년물은 2.4bp 하락한 2.017%, 2년물은 0.6bp 밀린 0.362%를 각각 기록했다.

미 노동부는 지난달 생산자물가지수(PPI)가 한 달 전보다 0.5% 상승했다고 밝혔다. 이는 8월 0.7%보다 둔화한 상승 폭이다. 월가 전망치 0.6%도 소폭 밑돌았다.

최근 인플레 우려로 상승하던 단기 금리는 이날 오름세를 멈추고 하락 전환했다. 시장에서는 연준이 내년 중순께 테이퍼링(자산매입축소)을 마친 직후 인플레를 제어하기 위해 금리 인상에 돌입할 수 있다는 전망이 자산 가격에 반영돼 왔다.

미 재무부.[사진=블룸버그통신] 2021.02.09 mj72284@newspim.com

인프라스트럭처 캐피털 매니지먼트의 제이 해트필드 설립자 겸 최고경영자(CEO)는 로이터통신에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컨센서스보다 악화할 것이라는 공포가 잇었다"면서 "어제 CPI 지표는 시장을 움직일만하지 않았고 안도 랠리가 펼쳐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리처드 바킨 리치먼드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이날 공개 연설에 나서 테이퍼링(자산매입축소)을 위한 조건은 충족됐지만, 금리 인상이 적절한지 판단하려면 더 많은 지표를 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바킨 총재는 "우리는 최근 인플레이션 수준이 지속할 것인지, 고용시장이 완전 고용을 달성하려면 얼마나 남았는지를 판단하기 위해서는 알아야 할 것이 많다"면서 "코로나19가 바라는 대로 완화하면 이러한 질문에 대한 답이 명확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제임스 불러드 세인트루이스 연은 총재는 현재 높은 물가 상승률이 연준 위원 대다수가 바라는 것처럼 일찍 사라지지 않을 수 있다며 빠른 테이퍼링을 진행할 것을 촉구했다.

메리 데일리 샌프란시스코 연은 총재는 인플레이션과 고용 측면에서 연준이 테이퍼링을 개시할 조건이 충족됐지만, 금리 인상은 멀었다고 강조했다. 

mj722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