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오늘의 국감] 정무위, 금융위 질의...'대장동 의혹' 충돌로 상임위 곳곳 파행

  • 기사입력 : 2021년10월06일 06:48
  • 최종수정 : 2021년10월06일 06: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율 기자 = 국회는 6일 정무위원회, 기획재정위원회, 외교통일위원회, 국방위원회 등 총 6개 상임위에서 문재인 정부의 마지막 국정감사를 이어간다.

정무위는 이날 오전 10시 국회에서 금융위원회에 대한 국감을 진행한다. 가계부채 관리대책과 대출규제, 빅테크 규제 등이 도마에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둔 여야의 공방이 국감장에서도 이어지면서 온전한 정책국감이 이뤄지긴 힘들 것으로 보인다. 정무위를 비롯한 곳곳의 상임위가 국감 첫날인 지난 1일부터 전날까지 대장동 관련 피켓 논란으로 파행을 겪었다.

기재위는 같은 시각 국회에서 기획재정부 조세 정책을 대상으로 감사한다. 야권은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정책 실패와 조세 정책을 연관지으며 대여공세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외통위는 오전 10시 주중국대사관, 주일본대사관을 상대로 영상국감을 연다. 일본의 기시다 후미오 신 정권 출범과 한일경제 갈등 의제 등을 다룰 것으로 전망된다.

국방부는 오전 10시 합동참모본부에서 합동참모본부 및 동시수감기관에 대한 감사를 진행한다. 국방위는 전날 야당이 '특검 거부하는 자가 범인이다'라고 내건 피켓을 두고 여야가 실랑이를 벌이면서 파행을 겪다가 오후 늦게 속개됐다.

보건복지위원회는 오전 10시 국회에서 보건복지부, 질병관리청에 대한 감사를 진행한다.

환경노동위원회는 오전 10시 정부세종청사에서 고용노동부를 감사한다.

jool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